문 대통령, 민주당 지도부 만나 "여야 협치의 틀 만들어달라"
입력 : 2017-10-13 22:23:40 수정 : 2017-10-13 22:23:41
[뉴스토마토 최한영 기자] 문재인 대통령은 13일 더불어민주당 지도부를 만나 "국회 구조가 여소야대로 어려운 상황이지만 집권당의 책임감과 진정성으로 여야 협치의 틀을 만들어달라"고 요청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저녁 청와대에서 추미애 대표 등 민주당 지도부 및 시·도당위원장들을 만나 이렇게 말했다고 민주당 김현 대변인이 전했다.
 
김 대변인에 따르면 문 대통령은 "대통령 취임 이후 정신없이 달려오느라 늦었지만 뜨겁게 환영한다"며 "지난 5개월 동안 당이 잘해왔고, 당의 단합된 모습에 국민께서 안심하고 계신 것 같아 든든하다. 당의 단합을 넘어 당청간 일체감과 유대감으로 확대될 수 있도록 노력하자"고 말했다. 그러면서 "정부와 청와대도 혼신의 노력을 다하고 있지만 때론 부족함이 있더라도 보듬고 뒷받침 해주시길 당부드린다"며 “새로운 나라를 만들기 위한 과제들을 풀어나가도록 하자”고 덧붙였다.
 
문 대통령은 마무리 발언에서 "당이 단합되고 분열하지 않아서 든든하고 안정감이 있고, 이것이 높은 지지의 원천"이라며 "추미애 대표와 우원식 원내대표에게 특별히 감사드린다"고 말했다.
 
문재인 대통령(앞줄 왼쪽 네번째)이 13일 청와대 본관 로비에서 추미애 대표 등 더불어민주당 지도부와 만찬 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최한영 기자 visionchy@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최한영

정치권 이모저모를 소개합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