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구 금융위원장 "창업생태계 확산 위해 불합리한 규제 개선"
청년혁신 스타트업 'IF 2017' 참석…"고용창출 효과 커 적극 지원"
입력 : 2017-09-17 12:00:00 수정 : 2017-09-17 12:00:00
[뉴스토마토 양진영 기자] 최종구 금융위원장이 17일 "창업 생태계 내 자금 선순환 구조가 마련되고 활발한 창업·혁신문화로 정착될 수 있는 환경을 조성하기 위해 불합리한 규제를 개선하고 인센티브 체계 등을 개선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최종구 금융위원장은 이날 서울시 서대문구 연세로 일대에서 열린 ‘IF 2017’에서 스타트업을 위한 불합리한 규제 개선 의지를 밝혔다.
 
최 위원장은 위한 창업 및 혁신 문화를 확산시켜 새로운 양질의 일자리를 창출하고 신성장 동력 발굴 등 경제의 역동성을 높이는 계기를 만들기 위해 IF2017 현장을 방문했다.
 
분야별 스타트업 부스에서 기업 대표 제품 및 서비스 시연에 참관해 스타트업 각 분야의 최신 트렌드를 체험했으며 창업 초기 단계인 스타트업들의 창업, 투자유치, 경영 과정에서 겪은 애로 및 건의사항 등 현장의 다양한 목소리도 청취했다.
 
구인·구직 분야의 ‘일하다’ 부문에 참가한 스타트업 대표들과 간담회에도 참석했다.
 
최 위원장은▲창업·취업 현장의 분위기 ▲창업환경 ▲창업 관련 애로사항 등을 중심으로 격의 없는 대화를 나눴다.
 
그는 "혁신 마인드와 도전 자세는 청년층이 가질 수 있는 특권이며, 청년들이 두려움 없이 창업하고 실패하더라도 재도전할 수 있는 환경을 조성하는 것은 우리 사회의 책임이자 의무"라며 "금융위도 새 정부의 일자리 창출 과제를 적극 수행하기 위해 각별한 관심을 가지고 다각적으로 노력해 나갈 것"이라고 약속했다.
 
이어 "금융업 분야에서 양질의 일자리 공급이 확대될 수 있도록 금융권역별 진입장벽 완화 및 영업규제 개선 등 제도개선을 노력할 것"이라며 "생산적 분야에 대한 자금공급이 확대돼야 하며 특히 4차 산업혁명펀드 조성 등 자금지원을 강화해 고용창출 효과가 큰 혁신 창업·벤처기업 등을 집중 지원해 나가겠다"고 덧붙였다.
 
금융위원회는 최종구 위원장이 17일 서대문구에서 열린 IF2017에 참석해 창업 문화 확산을 장려했다고 밝혔다. 사진/뉴시스
 
양진영 기자 camp@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양진영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