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림·쌍문동에 역세권 청년주택 건립 결정
13일 도시건축공동위 통과, 한양대 대학가도 재정비
입력 : 2017-09-14 16:22:27 수정 : 2017-09-14 16:22:27
[뉴스토마토 박용준 기자] 서울 신림동과 쌍문동에 청년 주거문제 해소를 위한 역세권 청년주택이 건립된다. 한양대 주변 대학가도 재정비해 학생 편의와 인근 지역 활성화를 꾀하게 된다.
 
서울시는 지난 13일 도시·건축공동위원회를 열어 신림동 75-6번지 일원(1575㎡), 쌍문동 103-6번지 일원(1546㎡) 역세권 청년주택사업에 대한 도시관리계획(지구단위계획)결정변경안을 각각 수정가결했다고 14일 밝혔다.
 
신림동 역세권 청년주택 부지는 지하철 2호선 신림역과 인접한 부지로 버스전용차로(남부순환로)로부터 250m 이내에 위치했다.
 
공동주택, 종교시설, 근린생활시설이 지하 4층, 지상 20층, 연면적 1만1220.02㎡ 규모에 용적률 437.24%, 건폐율 59.95%로 총 114대의 주차대수와 함께 들어서며, 공공임대 33세대, 민간임대 179세대, 총 212세대가 입주할 예정이다.
 
쌍문동 역세권 청년주택 부지는 지하철 4호선 쌍문역과 인접한 부지로 버스전용차로(도봉로)와 40m 떨어져 있어 접근성이 우수하다.
 
역세권 청년주택 관련 조례에 따라 준주거지역에서 일반상업지역으로 용도 변경이 이뤄지며, 용적률 679.90%, 건폐율 59.49%, 지하 5층, 지상 17층으로 공동주택과 근린생활시설이 들어선다.
 
임대주택은 공공임대의 경우 전용면적 19.1㎡ 69세대, 민간임대는 19.1㎡ 111세대, 20.1㎡ 58세대, 20.87㎡ 60세대, 35.1㎡ 1세대 등 230세대로 공공과 민간 합쳐 총 299세대가 입주할 예정이다.
 
이번 도시·건축공동위원회 심의가 가결됨에 따라 심의결과를 반영해 지구단위계획 변경 결정되면 해당 사업지에 대해 청년주택사업이 가능하다.
 
청년주택은 주변보다 저렴한 임대주택이 공급되고 청년 관련 다양한 커뮤니티 시설도 같이 계획돼 이 지역 청년활성화에 기여할 것 보고 있으며, 앞으로 해당 자치구에서 건축허가 관련 절차를 이행할 예정이다.
 
또 이날 도시·건축공동위는 한양대 주변지역 지구단위계획 재정비(안)을 수정가결했다.
 
성동구 행당동 19번지 일원인 대상지(9만5079㎡)는 왕십리역(지하철 2·6호선, 분당선, 중앙선)과 한양대역(지하철 2호선) 사이에 위치한 상업 및 주거 용도 혼재 지역으로, 당초 지구단위계획은 인접한 왕십리민자역사 및 행당도시개발구역과 연계된 통합개발을 통해 패션특화 및 대학문화용도 활성화를 기대했던 지역이다.
 
2010년 최초 결정이후 구역 내 18개의 특별계획구역이 전혀 개발되지 않는 등 당초 기대와 같은 역세권 개발이 실현되지 않았다.
 
이번 재정비는 주거환경 및 보행여건 개선과 지역여건 변화를 반영하기 위해 불합리한 규제를 최소화하고, 한양대와 인접한 대학가 특성을 반영하는 방향으로 추진됐다.
 
우선 가로활성화를 위해 주거복합 건축구역을 확대하고, 교통광장인 한양광장을 일반광장 및 주차장 시설로 변경해 광장의 이용·편의성을 높이고 부족한 주차공간을 해결한다.
 
장기간 사업 미시행으로 주민 불편이 많았던 18개 특별계획구역 중 17개를 폐지하고, 1개를 특별계획가능구역으로 신규 계획해 지역 여건에 맞는 자율적 개발이 이루어질 수 있도록 했다.
 
한양시장특별계획구역 및 특별계획가능구역은 대학가 특성에 맞는 공공기여를 위해 기부채납되는 공간을 청년창업, 연구·업무 활동을 위한 프로그램 공간으로 제공하고, 전용면적 36~60㎡ 주택을 주거면적 대비 20% 이상 계획해 학생 및 청년을 위한 소규모주택이 공급될 수 있도록 계획지침을 정비했다.
 
정유승 서울시 주택건축국장이 지난해 9월 1일 서울시청 브리핑룸에서 ‘역세권 2030청년주택’ 을 브리핑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박용준 기자 yjunsay@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박용준

사람과 현장을 좋아합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