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2분기 전월세전환율 5.0%…월세 부담 소폭↓
상위 3개구, 금천구(5.8%)·종로구(5.7%)·용산구(5.5%)
입력 : 2017-08-10 15:03:10 수정 : 2017-08-10 15:30:02
[뉴스토마토 조용훈 기자] 올해 서울의 2분기 평균 전월세전환율이 전분기 대비 소폭 하락하면서 세입자들의 월세전환 부담이 다소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10일 서울시에 따르면 시가 지난 4월부터 6월까지 서울 전역 전월세 계약을 분석한 결과, 올해 2분기 서울의 평균 전월세전환율은 5.0%로 나타났다. 이는 전분기(5.2%) 대비 0.2%포인트, 지난해 같은 기간 대비 1.1%포인트 하락한 수치다. 
 
전월세전환율은 전세 보증금을 월세로 전환할 때 적용하는 이율로 일반적으로 전환율이 낮을수록 월세 부담이 적어진다. 현재 주택임대차보호법에서 제시하는 전월세전환율 상한선은 4.75%다.
 
서울 25개 자치구 중 전월세전환율이 가장 높은 자치구는 금천구로 평균 5.8%로 나타났다. 이어 종로구 5.7%, 용산구 5.5% 순으로 각각 집계됐다. 반면 강동구와 송파구가 각각 4.4%, 서초구가 4.5%로 가장 낮게 나타났다.
 
권역별로는 도심권(종로·용산·중구)과 서북권(서대문·마포·은평)이 5.4%로 높게 나타났고, 동남권(서초·강남·송파·강동구)이 4.5%로 가장 낮았다.
 
주택 유형별로는 서북권 단독·다가구가 6.4%로 최고 수준을 보였고, 동남권 아파트가 4.3%로 최저 수준으로 집계됐다.
 
전세보증금에 따라서도 큰 차이를 보였다. 전세보증금이 1억원 이하일 때 전월세전환율은 6.4%로 1억 초과 시(4.2~4.5%)보다 약 2%포인트 높았다. 특히 1억원 이하 단독·다가구는 6.7%로 아파트보다 높은 것으로 집계됐다.
 
오피스텔과 원룸 등 주택유형이 아닌 주거용 전월세전환율은 6.3%로 나타났다. 이는 전분기(7.0%) 대비 0.7%포인트 하락한 수치다. 동남권 전월세전환율은 5.5%로 가장 낮았다.
 
정유승 시 주택건축국장은 “과거 주택유형별·권역별 전환율의 편차가 컸었던 것에 비해 점차 법정 전환율 수준으로 수렴해 가는 모습을 보인다”며 “지난해 11.3 대책 이후 8.2대책이 서울 전월세 시장에 주는 영향에 대해 보다 면밀히 지켜보겠다”고 말했다.  
 
지난 3일 오후 서울 강남구 개포주공 1단지내에 위치한 부동산 밀집지역. 사진/뉴시스

 
조용훈 기자 joyonghun@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조용훈

배운 것보다 배울 것이 더 많아 즐거운 조용훈 기자입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