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소기업계, '중소기업 일자리위원회' 출범
일자리 창출·대기업-중기 임극 격차 해소 '앞장'
입력 : 2017-06-22 14:55:52 수정 : 2017-06-22 18:46:46
[제주=뉴스토마토 임효정기자] 900여 중소기업협동조합을 중심으로 한 '중소기업 일자리위원회'가 출범했다. 새정부의 핵심 국정과제인 일자리 창출 기조에 발맞춰 공식 협력창구로 마련된 기구다. 이를 통해 중소기업 일자리창출을 위한 정책과제를 발굴하고 이와 함께 청년채용, 인식개선 사업을 추진한다는 계획이다.
중소기업중앙회는 22일 제주 롯데홀텔에서 '중소기업, 새로운 길을 함께 가다'라는 주제로 '2017년 중소기업 리더스포럼'을 개최했다. 사진제공=중기중앙회
 
중소기업중앙회는 22일 제주 롯데홀텔에서 '2017년 중소기업 리더스포럼'을 개최하고 중소기업 일자리위원회를 공식 출범했다. 박성택 중기중앙회장과 한무경 여성경제인협회장이 공동위원장을 맡았으며, 소상공인연합회, 이노비즈협회, 메인비즈협회 등 중소기업단체장과 중소기업 대표들이 위원으로 포함해 총 37명으로 구성됐다.
 
박성택 회장은 "중소기업은 지난 5년간 전체 고용증가인원의 88.8%인 228만개의 신규 일자리를 만드는 등 고용창출의 원천"이라며 "일자리 문제와 관련한 각 분야별 현장 의견을 수렴해 정부의 일자리 정책에 반영되도록 할 계획"이라며 위원회 출범 배경을 밝혔다.
 
중소기업 일자리위원회는 일자리창출 정책제언 전반을 총괄하고, 채용사업, 캠페인, 조사연구 등 실질적인 사업 추진을 담당할 예정이다. 최수규 중기중앙회 상근부회장을 위원장으로 한 실무위원회 아래에는 5개 분과를 구성한다. 주요 역할에 맞춰 ▲고용창출분과 ▲정책기획 분과 ▲채용지원 분과 ▲창업벤처 분과 ▲규제개혁 분과 등으로 나누며, 이달 말까지 분과위원장을 선정할 예정이다. 지역별 일자리위원회와 함께 학계·중소기업 연구기관으로 구성된 정책자문단도 별도로 설치한다.
 
우선 일자리위원회는 성과공유제 확산 운동을 전개할 계획이다. 사업주와 근로자 간 성과공유 확산을 위해 중소기업과 성과공유 협약 체결을 추진한다. 채용기업에 대해서는 지원수준을 상향 조정하고, 투자확대, 세제·금융 제도 개선 등 정책과제도 제시한다. 우수 중소기업의 데이터베이스(DB)를 구축해 기업정보를 공시하고 신규인력 유입도 지원한다는 방침이다.
 
1차 전체회의는 다음달 중 열릴 예정이며 이 자리에서 위원회의 주요 세부 사업계획을 심의·확정할 계획이다.
 
한편 이날 개막해 2박3일 일정으로 진행되는 중소기업 리더스포럼은 '중소기업, 새로운 길을 함께 가다'라는 주제로 개최됐다. 4차 산업혁명시대에 선도자로서 새로운 길을 함께 나가자는 의미를 담았다. 여기에는 업종별·지역별 중소기업 대표들과 관련 단체장, 유관기관 관계자 등 총 720여명이 참석했다.
 
임효정 기자 emyo@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임효정

  • 뉴스카페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