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카오, 와이디온라인에 50억 지분 투자
유명IP기반 모바일게임 3종 퍼블리싱 계약 체결
입력 : 2017-06-08 08:47:23 수정 : 2017-06-08 08:47:23
[뉴스토마토 정문경 기자] 카카오와 자회사 카카오게임즈는 와이디온라인과 전략적 협력 관계를 구축하고 총 50억원의 지분 투자를 결정했다고 8일 밝혔다.
 
이번 투자는 카카오와 계열사인 카카오게임즈의 공동 투자 형태로 진행 된다. 와이디온라인은 이를 위해 총 50억원 규모의 유상 증자를 실시했다.
 
경기 판교에 위치한 카카오 본사. 사진/뉴시스
 
카카오는 이번 투자와 퍼블리싱 계약을 통해 와이디온라인과 전략적 협력 관계를 공고히 하고 '갓 오브 하이스쿨' 모바일게임의 성공 경험을 바탕으로 제작 중인 유명 IP 기반 게임들을 다수 확보하게 됐다. 또 인기리에 연재 중인 네이버 웹툰 ‘노블레스’, ‘외모지상주의’ 기반의 모바일게임 2종과 ‘프리스톤테일 모바일’ 등 총 3종의 기대작들이 카카오게임 라인업에 추가된다.
 
와이디온라인은 카카오와의 협업을 통해 카카오게임 플랫폼 기반의 대규모 이용자 풀을 확보하게 됐다. 카카오, 카카오게임즈를 통한 공격적인 마케팅 지원이 더해질 예정이다. 
 
남궁훈 카카오 게임사업 총괄 부사장은 "와이디온라인은 성공 경험을 보유한 검증된 개발사"라며 "높은 완성도와 재미를 갖춘 다양한 장르의 게임들을 선보임으로써 보다 많은 이용자들이 카카오게임을 찾게 될 것"이라고 밝혔다.
 
신상철 와이디온라인 대표이사는 "이번 투자로 전문 개발 인력을 확충하는 등 자사의 개발력을 더욱 강화할 수 있는 성장 동력을 마련했다"라며 "와이디온라인이 보유한 IP 게임 개발 노하우와 카카오?카카오게임즈의 공격적인 마케팅에 힘입어 대규모 흥행을 장기간 거둘 수 있는 고퀄리티의 게임들을 선보일 것"이라고 전했다.
 
정문경 기자 hm0829@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정문경

  • 뉴스카페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