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우디폭스바겐, 고성능 세단 S3 재인증 신청
배출가스 서류 조작 혐의로 인증 취소…주요차종 재인증 진행할 계획
입력 : 2017-05-03 10:57:29 수정 : 2017-05-03 10:58:01
[뉴스토마토 심수진 기자] 아우디폭스바겐코리아가 벤틀리에 이어 아우디 브랜드 차량도 재인증을 신청했다.
 
3일 아우디폭스바겐코리아에 따르면 아우디는 최근 환경부에 고성능 세단 S3에 대한 재인증을 신청했다. 아우디 관계자는 "주요 차종 중 서류 작업이 완료된 차량부터 재인증 신청을 하고 있다"며 "다른 주요 차종도 서류가 준비되는 대로 재인증에 나설 것"이라고 밝혔다.
 
S3는 지난해 8월 환경부가 배출가스·소음성적서 조작 혐의로 인증을 취소한 32개 차종 중 하나로, 당시 S3는 배출가스 서류 조작으로 인증이 취소됐다.
 
아우디폭스바겐은 지난 2월 벤틀리 3개 차종의 재인증을 시작으로 주요 차종의 판매 재개를 준비중이다. 앞서 재인증을 신청했던 벤틀리의 플라잉스퍼V8과 컨티넨탈GT V8, 컨티넨탈GT V8 컨버터블은 지난달 환경부로부터 재인증을 받았다.
 
재인증이 마무리된 차들은 곧 판매가 재개될 전망이다. 아우디폭스바겐은 이를 위해 본사와 물량 확보를 논의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아우디의 고성능 세단 S3. 사진/아우디
 
심수진 기자 lmwssj0728@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심수진

반갑습니다 증권부 심수진기자입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