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우조선해양 노사, 경영정상화까지 임금 10% 반납 합의
입력 : 2017-04-06 18:09:59 수정 : 2017-04-06 18:09:59
[뉴스토마토 최승근 기자] 대우조선해양(042660) 노사는 국민 혈세로 회사가 회생한 것에 대해 조금이나마 보답하고 회사 조기 경영정상화를 앞당기기 위해 임금 일부 반납 등 전 임직원이 고통분담에 동참하기로 합의했다.
 
대우조선해양 노사는 6일 구성원들 스스로 회사의 주인이라는 생각으로 4가지 사항을 이행하기로 합의했다고 밝혔다. ▲경영정상화까지 전 직원 임금 10% 추가 반납 ▲생산 매진을 위해 진행 중인 교섭의 잠정 중단 ▲경영정상화의 관건인 수주활동 적극지원 ▲기존 채권단에 제출한 노사확약서 승계 등이 그 내용이다.
 
이번 합의에는 생산직을 포함한 전 임직원의 10% 임금 추가 반납을 통해 고통분담에 동참하겠다는 의지가 포함돼 있다. 올해 생산목표를 달성하기 위해 현재 진행 중인 단체교섭을 잠정 중단함으로써 생산에 매진하겠다는 각오도 담겨 있다.
 
또 수년째 이어져오고 있는 수주절벽을 해소하기 위해 노동조합이 수주활동에 적극 지원하겠다는 의지도 담았다. 기존에 제출한 노사 확약서를 승계하겠다고 밝힘으로써 무분규를 통한 안정적인 노사관계로 위기 극복에 앞장서겠다는 결의도 보였다.
 
이와 별도로 노사는 올해 흑자전환에 실패하면 대표이사의 사임을 비롯해 모든 임원이 연대책임을 지기로 했다. 정성립 사장의 급여 전액반납에 이어 임원들도 기존 반납하던 것에 10%를 추가해 반납한다.
 
대우조선해양 노사가 '밑 빠진 독에 물 붓기'라는 여론의 비판을 겸허히 받아들이고, 채권단 지원의 전제조건인 구성원들의 고통분담 요구를 조건 없이 받아들이겠다는 입장을 내놓은 것이다.
 
아울러 대우조선해양 노사는 2015년 4조2000억원의 지원을 받은데 이어 2조9000억원의 추가 유동성 지원을 결정해준데 대해 국민들에게 사과하는 동시에 채권단의 지원에 감사표현도 했다.
 
정성립 대우조선해양 사장은 "2015년 4.2조원을 지원받을 당시에는 회사 자체 부실이 문제였다면, 지금은 단기적인 유동성 문제가 주요 원인"이라며 "이번에 지원만 이뤄지면 회사는 작지만 단단한 회사로 재탄생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그는 또 "대승적 차원에서 결단을 내려준 노동조합 홍성태 위원장과 임직원들에게 감사드린다. 경영정상화 시 고통분담에 동참한 임직원들의 노고에 보답할 것"이라며 "국민여러분께 진심으로 사과드리고, 사즉생의 심정으로 회사를 정상화시켜 국가 경제와 고용창출에 기여하는 국민기업으로 거듭나겠다"고 말했다.
 
대우조선해양 다동 사옥 전경. 사진/뉴스토마토DB
 
최승근 기자 painap@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최승근

  • 뉴스카페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