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이노베이션, 중국 전기차배터리 공장 가동 중단
베이징 설립 합작법인 BESK…"사드 직접 연결짓는 것 부적절"
입력 : 2017-03-29 19:32:58 수정 : 2017-03-29 19:32:58
SK이노베이션(096770)이 중국 베이징에 합작해 설립한 전기차배터리 공장 BESK 테크놀로지의 가동을 전면 중단했다. 이번 조치가 한반도 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사드·THAAD) 배치에 따른 중국 정부의 보복 차원에서 이뤄진 것으로도 해석되고 있다. 
 
SK이노베이션은 지난 2013년 말 중국 베이징전공 및 베이징기차와 합작해 전기차배터리 생산법인 BESK테크놀로지 공장을 설립했다. SK이노베이션은 40% 지분을 보유해 2대주주다. 그동안 SK이노베이션은 한국에서 생산된 셀을 수입, BESK 공장에서 전기차 배터리 완성품을 만들어왔다.
 
이번 공장 가동 중단에 대해 일각에서는 사드 배치를 빌미로 중국 정부가 전기차 보조금 지급 대상을 축소하면서 주문량이 급격히 줄어든 영향이라는 분석을 내놓았다.
 
그러나 이에 대해 SK이노베이션 관계자는 "정확한 시점은 확인이 안 되지만 BESK 공장 가동을 중단했다"면서도 "BESK의 가동과 운영 등은 지분의 60%를 가진 베이징기차, 베이징전공 등 협력 파트너들의 전략에 따라 결정되는 것으로 사드와 직접적으로 연결지어 해석하는 것은 적절치 않다"고 말했다.
  
아울러 서산공장에서 베이징기차 공급에 사용했던 배터리 셀 생산라인은 다른 거래처 공급을 위해 가동 중이기 때문에 공장 가동 및 향후 증설라인 운영에는 전혀 지장이 없을 것이란 게 회사 측 설명이다.
 
SK이노베이션 관계자는 "중국 현지의 협력 파트너들과 배터리 팩 생산 뿐 아니라, 셀 생산을 위한 합작 등을 지속적으로 진행시켜 나갈 계획"이라고 전했다.  
 
조승희 기자 beyond@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조승희

  • 뉴스카페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