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의료 빅데이터 추진, 민·관 머리 맞댄다
복지부 등 관계부처, 전문가 등 참여한 추진단 첫 회의 개최
입력 : 2017-03-15 14:36:39 수정 : 2017-03-15 14:36:39
[세종=뉴스토마토 김지영기자]보건복지부는 보건의료 빅데이터 활용 확대를 목표로 추진전략을 수립하기 위한 ‘보건의료 빅데이터 추진단’을 구성하고 16일 첫 회의를 개최한다고 15일 밝혔다.
 
복지부 보건의료정책실장을 단장으로 하는 추진단은 행정자치부·미래창조과학부·산업통상자원부 등 관계부처를 비롯해 보건의료 빅데이터를 보유·활용하고 있는 주요 공공기관, 유관분야 학계·의료계·연구계 전문가 및 창업가 등 21명으로 구성된다.
 
복지부는 추진단 산하에 총괄분과, 서비스개발분과, 데이터개방·연계분과, 정보보호·기술분과, 국민소통분과 등 5개 분과위원회를 구성해 보건의료 빅데이터 활용체계, 활용 서비스 발굴, 데이터 연계구축 방안, 정보보호 기술 확보, 국민소통 노력 등의 과제를 논의할 예정이다.
 
추진단은 빅데이터, 정보통신기술(ICT), 인공지능(AI) 등을 핵심요소로 하는 4차 산업혁명이 급속도로 진행되는 상황에서 보건의료 빅데이터 추진전략을 수립하고 전문가 및 각 기관이 제기한 건의사항에 대해해 해결 방안을 강구하기 위해 구성됐다.
 
구체적으로 추진단은 보건의료 빅데이터 활용 체계 마련을 위한 비전·목표·추진전략 등을 수립하고, 민·관 데이터 수요를 발굴하고 서비스 모델을 개발할 계획이다.
 
또 데이터 연계구축 방안을 마련하기 위해 데이터 연계 원칙을 정하고, 정보보호를 위해 비식별화 체계 구축 및 재식별 위험 방지를 위한 기술적인 과제들을 논의할 예정이다. 이 밖에 빅데이터 공개·활용에 대한 국민적 공감대 형성을 위한 홍보방안 등을 논의한다.
 
김강립 보건의료정책실장은 “급속히 진전되고 있는 4차 산업혁명에 대응하고 국민건강 증진을 위해 보건의료 빅데이터 추진전략을 조속히 수립할 필요가 있다”며 “국민적 공감대 형성이 중요하므로 빅데이터 활용과 정보보호가 균형이 이루어질 수 있도록 해달라”고 당부했다.
 
보건복지부는 보건의료 빅데이터 활용 확대를 목표로 추진전략을 수립하기 위한 ‘보건의료 빅데이터 추진단’을 구성하고 16일 첫 회의를 개최한다고 15일 밝혔다. 사진/뉴시스
세종=김지영 기자 jiyeong8506@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김지영

알고 싶은 정유화학·항공업계 소식을 발 빠르게 전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