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학규, 문재인 겨냥 "과거 실패 정권으로 교체하면 안돼"
국민의당 입당 선언 후 첫 최고위 방문…김대중 정부 적통 강조
입력 : 2017-02-10 11:12:43 수정 : 2017-02-10 11:12:43
[뉴스토마토 김형석기자] 손학규 국민주권개혁회의 의장이 10일 "과거 실패한 정권으로의 교체는 안된다"며 문재인 전 대표와 날을 세웠다. 
 
손 의장은 이날 오전 국민의당 대표실을 방문해 이같이 말했다.
 
이어 "청와대 주인만 바뀌는 과거 실패 정권 교체는 진짜가 아니다"며 "기득권과 패권교체가 아닌 나라의 근본을 바꾸는 진짜 정권교체를 위해 개혁세력이 하나로 뭉쳐야 한다"고 설명했다.
 
손 의장은 "국민들이 내가 나를 대표한다는 국민주권 정신으로 촛불을 들고 새로운 주권을 위한 갈망으로 대통령 탄핵안도 가결시켰다"며 "이제는 위대한 주권을 국민의당과 국민주권개혁회의가 받들어 진정한 정권교체를 만들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본인과 국민의당이 김대중 정부의 적통자라는 점도 강조하며, "김대중 정부가 성공한 정권교체와 민주, 평화, 개혁 등을 이어받은 손학규와 안철수대표와 천정배 대표의 개혁의지로 출발한 국민의당이 모든 개혁세력의 울타리가 돼 대선에서 승리하겠다"고 말했다.
 
국민의당에 입당에 대해선 "실무협의가 마무리되는대로 진행될 것"이라고 발언했다. 더불어민주당 내 추가 탈당 가능성에 대한 기자들의 질문에는 "사전에 말하지는 않겠다"면서도 "3월에 우리나라 전체 새 판짜기가 본격적으로 진행될 것"이라고 발언했다. 다만, 김종인 전 민주당 대표의 거취에 대해서는 말을 아꼈다.
10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국민의당 당 대표실에서 박지원(왼쪽) 대표와 손학규 국민주권개혁회의 의장이 대화하고 있다.
김형석 기자 khs84041@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김형석

  • 뉴스카페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