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병세 "부산 소녀상, 바람직하지 않아" 발언에 정치권 '맹폭'
입력 : 2017-01-13 18:14:44 수정 : 2017-01-13 18:14:44
[뉴스토마토 최한영기자] 윤병세 외교부 장관이 13일 국회 외교통일위원회 전체회의에서 부산 일본영사관 앞에 설치된 소녀상에 대해 “외교공관이나 영사공관 앞에 시설물을 설치하는 것이 바람직하지 않다”고 말한데 대해 정치권은 ‘어느 나라 장관이냐’며 강력 비판했다.
 
더불어민주당 고용진 대변인은 이날 윤 장관의 발언에 대해 “사실상 소녀상 설치를 반대한 것이나 다름없다”며 “외교부가 그동안 ‘소녀상은 지자체나 시민단체와 해결해야 할 문제’라고 물러나 있던 태도에서 더 후퇴했다는 점에서 매우 유감”이라고 말했다.
 
윤 장관의 이날 발언은 스가 요시히데 일본 관방장관이 지난 6일 ‘영사기관의 위엄을 침해하는 소녀상 설치는 매우 유감’이라고 주장한 것과 똑같다고 지적한 고 대변인은 “국가 이익과 국민 권익을 수호해야 할 외교부 장관이 일본의 주장을 베낀 듯이 얘기하고 있다”며 “과연 어느 나라 장관인지 묻지 않을 수 없다”고 강조했다.
 
국민의당 장진영 대변인도 “피해 당사자인 위안부 할머니들의 동의도 없이 제멋대로 굴욕적인 12·28 위안부 합의를 체결해 수모를 당해놓고 제대로 대응도 못한 장관이 겨우 한다는 말이 소녀상을 설치한 국민들을 질책한 것”이라고 비판했다.
 
윤 장관이 외통위 회의에서 ‘소녀상 설치 장소에 대해 지혜를 모아야 한다’고 말한데 대해 장 대변인은 “윤 장관 재임기간 동안 한국은 중국·일본으로부터 보복을 당하고 미국으로부터는 무시를 당하는 동네북 신세로 전락했다”며 “국가를 동네북으로 만든 장관이 국민들에게 지혜를 모으라고 훈계를 하다니, 어디다 대고 감히 훈계질인가”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윤 장관이 12·28 위안부 합의 당시 일본의 10억 엔 출연을 놓고 ‘자신이 먼저 요구했다’고 말한데 대한 반발도 나왔다. 정의당 한창민 대변인은 “전 국민이 분노하는 졸속·굴욕적인 위안부 합의를 끝까지 성과라고 우기는 뻔뻔함도 분노가 치밀지만 10억 엔을 먼저 요구했다는 사실에서는 기가 차서 말문이 막힐 지경”이라고 밝혔다. 한 대변인은 “일본은 10억 엔에 자신들의 악행이 면죄부를 받은 것처럼 ‘적반하장’식으로 날뛰고 있다”며 “이런 어처구니없는 상황을 만들어놓고 외교적 성과라고 자화자찬을 하는 윤 장관이 과연 제정신인지 묻고 싶다”고 언급했다.
 
윤병세 외교부 장관이 13일 오후 국회 외교통일위원회 전체회의에 참석하기 위해 회의장에 입장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최한영 기자 visionchy@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최한영

정치권 이모저모를 소개합니다

  • 1인미디어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