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로서적' 14년 만에 부활…23일 개장
입력 : 2016-12-22 11:14:58 수정 : 2016-12-22 11:14:58
[뉴스토마토 권익도기자] 국내 대형서점의 효시인 ‘종로서적’이 14년 만에 종로 거리에서 부활한다.
 
22일 종로서적 관계자에 따르면 새로운 종로서적은 지난 9월 중순까지 반디앤루니스 종로타워점이 있던 종로타워 지하 2층에 오는 23일 개장한다.
 
다만 과거 종로2가에 있던 옛 종로서적과는 사업 주체가 다르다. 영풍문고 임원 출신의 서분도 대표가 법인 ‘종로서적판매’를 세워 운영한다.
 
종로서적은 예수교서회가 1907년 문을 연 서점으로 시민들의 만남의 장소이자 문화 공간이었다. 하지만 1980년대 이후 교보문고와 영풍문고가 종로에 들어서고 온라인서점이 등장하면서 2002년 경영난으로 문을 닫았었다.
 
하지만 이후 출판계에서는 국내 서점의 상징인 종로서점을 부활시켜야 한다는 목소리가 끊이지 않았었고 종로구청 역시 올해 8월부터 도시 재생을 위해 종로서적을 복원하겠단 계획을 밝히고 행정적 지원을 해왔다.
 
김성열 종로서적 부점장은 “종로타워의 소유주가 건물 콘셉트를 ‘종로 거리의 상징성 복원’으로 정하고 유리한 조건에 장소 임대를 제공했다”며 “종로구청에서도 종로서적의 복원을 다양한 문화 인프라 구축의 일환으로 보고 있는 입장인 것 같다”고 밝혔다.
 
새 종로서적은 옛 종로서적과 위치도 운영 주체도 다르지만 ‘복원’이란 취지로 개점을 준비하고 있는 상태다. 휴식과 여유를 즐길 수 있는 공간을 목표로 향후 독자와의 대화 등 다양한 문화 행사도 개최할 예정이다.
 
오는 23일 개장할 새로운 '종로서적'의 내부 모습. 사진제공=종로서적
 
권익도 기자 ikdokwon@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권익도

자유롭게 방랑하는 공간. 문화를 봅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