맞벌이 520만 가구, 직주근접지 거래량·매매가↑
중구·용산·서대문·동작·영등포 등 직주근접지 거래량 서울시 평균 상회
입력 : 2016-11-29 14:51:12 수정 : 2016-11-29 14:51:12
[뉴스토마토 최승근기자] 맞벌이 가구가 늘면서 서울 주요 업무지역으로 접근성이 좋은 단지에 관심이 높다. 최근 빠듯한 가계살림으로 맞벌이 가구가 꾸준히 증가하면서 출퇴근 시간을 조금이나마 단축시킬 수 있는 직주근접 지역에 내 집 마련을 하려는 사람들이 늘고 있는 것이다.
 
29일 통계청이 발표한 지역별고용조사를 보면 2015년 전국 맞벌이 가구는 520만6000가구로 전국 결혼가구(1185만8000가구)의 43.9%를 차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2013년 42.91%(505만5000가구)에서 2014년 43.86%(518만 6000가구)으로 매년 꾸준한 증가세를 보이고 있다. 특히 맞벌이 가구를 연령대로 살펴보면 주택 구매수요가 가장 왕성한 40대와 50대가 각각 30.77%, 32.9%로 상위권을 차지하고 있다.
 
그렇다 보니 직주근접 아파트의 경우 선호도가 높아 거래량도 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온나라부동산 통계자료를 보면 올해(1~10월까지) 서울시 아파트 거래량은 12만8674건으로 지난 2년 전 같은 기간(10만 3876건) 보다 24% 증가했다.
 
특히 도심, 강남, 여의도, 구로 등 업무지역과 접근성이 좋은 중구(69%), 용산구(68%), 서대문구(77%), 양천구(64%), 동작구(61%), 강동구(55%), 영등포구(28%), 마포구(24%) 등의 지역은 서울시 평균 증가율을 웃돌고 있다.
 
직주근접 아파트의 집값 상승률도 두드러진다. 부동산114자료를 보면 올해(1~10월) 서울시의 아파트 값 상승률(7.11%)이 지난 2년 전(2014년 1~10월) 상승률(2.3%) 보다 4.81%p 높다. 거래량이 많은 양천구(7.82%p), 강동구(6.73%p), 용산구(6.1%p), 영등포구(5.97%p), 서대문구(5.87%p) 등의 지역은 이 기간 동안 서울시 평균 상승률 수치를 상회했다.
 
올해 분양한 직주근접 지역 청약성적 역시 높다. 올해 서울에서 분양한 직주근접지역 아파트의 1순위 경쟁률은 마포구 69.28대 1, 서초구 59.44대 1, 영등포구 52.4대 1, 동작구 36.81대 1 등을 기록하며 서울시 평균(24.34대 1)을 크게 웃돌았으며, 송파구(22.09대 1), 용산구(17.71대 1), 강동구(24.31대 1), 양천구(10.89대 1) 등의 지역 역시 두 자릿수 경쟁률을 기록했다.
 
업계 관계자는 "맞벌이 가구가 증가하면서 직주근접 지역을 중심으로 거래량이 증가하고, 거래량 증가는 집값 상승이나 높은 청약 성적으로 이어지고 있는 상황"이라며 "주택 주요 구매자들인 40~50대가 맞벌이 비율도 높은 만큼 직장과의 거리는 내 집 마련에 있어 중요한 포인트로 자리매김할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연내에도 직주근접 지역에서 새 아파트가 공급되거나 청약에 나선다. 롯데건설은 오는 12월 서울 동작구 사당2구역 재건축 사업을 통해 '사당 롯데캐슬 골든포레'를 분양할 예정이다. 이 단지는 지하 4층~지상 18층, 15개동 전용면적 49~97㎡ 총 959가구 규모로 이중 562가구가 일반에 공급된다. 지하철 7호선 남성역을 통해 강남 주요 업무지역인 논현역까지 5정거장이면 이동이 가능하고, 오는 2019년에는 서리풀터널도 개통할 예정에 있어 상습정체구간인 사평로·효령로·남부순환로 등의 우회 없이 강남역 업무지역으로 빠르게 이동할 수 있다.
 
사당 롯데캐슬 골든포레 조감도. 사진/롯데건설
 
GS건설(006360)이 오는 30일 1순위 청약을 받는 서울 마포구 대흥2구역의 '신촌그랑자이'는 도심 및 여의도 업무지역으로 접근성이 좋다. 지하 3층~23층, 18개동, 전용 59~112㎡ 총 1248가구로 492가구가 일반분양으로 공급된다. 지하철 2호선 이대역 앞에 위치한 초역세권으로 여의도 20분 이내, 시청 및 을지로가 10분 이내 이동이 가능하다.
 
삼성물산(000830)은 오는 12월 서울 서초구 잠원 한신 18·24차 통합재건축을 통해 '래미안 신반포 리오센트'를 분양한다. 지하 3층~지상 32층 6개동, 총 475가구로 이중 전용면적 59~84㎡ 146가구가 일반분양 된다. 지하철 3호선 잠원역과 신사역을 걸어서 이용이 가능해 강남권 업무지역으로 빠른 이동이 가능하다.
 
현대산업(012630)개발이 오는 30일 1순위 청약을 받는 서울 송파구 풍납동의 '잠실올림픽아이파크'도 강남 업무지역으로 접근성이 좋다. 지하 3층~지상 35층, 7개동, 총 697가구 규모로 이중 전용 75~109㎡ 92가구를 일반에 분양된다. 지하철 8호선 강동구청역과 몽촌토성역을 통해 잠실 및 강남 주요 업무지역으로 빠른 이동이 가능하다.
 
최승근 기자 painap@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최승근

  • 뉴스카페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