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마트폰 탓…'거북목' 환자 급증
최근 5년 동안 2배 늘어…30대 이하 젊은층이 많아
입력 : 2016-10-19 15:52:43 수정 : 2016-10-19 15:52:43
[세종=뉴스토마토 김지영기자]구부정한 자세가 지속돼 목뼈가 일자 또는 역 C형으로 변형되는 거북목 증후군 환자가 크게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퇴행성 질환인 목디스크 및 경추통40대 이상 중장년층에 집중된 데 반해, 거북목 증후군은 스마트폰을 많이 사용하는 30대 이하가 과반을 차지했다.
 
건강보험심사평가원은 목디스크 관련 질환에 대한 최근 5(2011~2015)간 심사결정자료를 분석한 결과, 지난해 목디스크 및 경추통 진료인원은 265602명으로 20112273060명과 비교해 16.6% 증가했다고 19일 밝혔다. 같은 기간 거북목 증후군 환자는 606명에서 1134명으로 2배 가까이 늘었다.
 
진료인원 점유율을 보면 목디스크 및 경추통 환자의 62%40~60대 장년층이었다. 반면 거북목 증후군은 61%10~30대였다. 연령대별 거북목 증후군 환자 점유율은 20, 10, 30대 순이었다. 이는 인터넷 과의존 위험군 비율 순위와도 일치한다. 스마트폰, 태블릿 PC 등 이용이 많을수록 목을 앞으로 뺀 구부정한 자세로 있는 시간도 길어져 목의 중심이 몸 앞쪽으로 기울어지게 되는 것이다. 실제 거북목 증후군은 스마트폰 보급이 확대되면서 급속도로 늘기 시작했다.
 
여기에 거북목 증후군은 증상이 나타났을 때 바로 병원을 방문해 진료를 받기보다는 목디스크, 척추변형 등으로 증상이 심화했을 때 병원을 방문하는 경향이 있어 실제 환자는 건강보험 심사결정자료에 따른 진료인원보다 많을 것으로 추정된다.
 
거북목 증후군을 예방하는 가장 좋은 방법은 바른 자세를 유지하는 것이다. 도재원 심평원 전문심사위원은 목뼈가 휘어 변형되면 목의 무게 부하로 인해 목디스크, 척추변형 등 여러 가지 관련 질환들이 유발될 수 있으므로 신속한 진단과 치료가 필요하다평소 스트레칭과 바른 자세 유지 등을 통해 건강한 목을 지키는 것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건강보험심사평가원은 목디스크 관련 질환에 대한 최근 5년(2011~2015년)간 심사결정자료를 분석한 결과, 지난해 목디스크 및 경추통 진료인원은 265만602명으로 2011년 227만3060명과 비교해 16.6% 증가했다고 밝혔다(자료사진). 사진/뉴시스
세종=김지영 기자 jiyeong8506@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김지영

유용한 기사를 쓰겠습니다.

  • 1인미디어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