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은행, 3분기 순익 3556억원…누적 순익 1조1059억원
누적 순익이 작년 순익 웃돌아
입력 : 2016-10-19 13:32:26 수정 : 2016-10-19 13:32:26
[뉴스토마토 이종용기자] 우리은행(000030)은 19일 올해 3분기 연결기준 순이익이 3556억원, 3분기 누적 순이익은 1조1059억원을 기록했다고 밝혔다.
 
3분기 순익은 전년 동기 대비 10% 증가했으며, 누적 순이익은 31.6%(2657억원) 늘었다. 누적으로는 지난해 연간 순이익(1조590억원)을 넘어섰다. 우리은행은 "기준금리 인하 등 어려운 여건 속에서도 불구하고 이자이익이 6.5% 증가하는 등 안정적인 수익성을 바탕으로 자산 건전성을 지속적으로 개선한 결과"라고 설명했다.
 
특히 '뒷문잠그기' 등 철저한 리스크 관리로 대손비용이 전년 동기 대비 27.5%(2549억원) 감소했다고 전했다.
 
3분기말 기준 고정이하여신비율은 0.97%(SPP조선, 대선조선, STX조선 등 조선 3사 제외 시 비율)로 전년말 대비 0.27%포인트 감소했고, 연체율 또한 0.58%로 전년말 대비 0.24%포인트 개선됐다. 2008년 금융위기 이후 가장 양호한 자산건전성 지표다.
 
또한, 대손충당금 적립비율(NPL 커버리지 비율)도 155.9%로 전년말 대비 34.4%포인트 상승해 향후 기업구조조정 등 예상 밖으로 발생할 수 있는 신용(Credit)이벤트에도 대비할 수 있는 손실흡수 능력을 충분히 확보하게 됐다고 판단했다.
 
우리은행 관계자는 "기업가치 제고를 통해 현재 진행 중인 우리은행 민영화가 성공적으로 마무리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전했다.
 
한편, 개별기준으로 산출한 우리은행의 3분기 누적 순이익은 1조16억원이며, 계열사별 순이익의 경우 우리카드 924억원, 우리종합금융 160억원 등이었다.
 
서울 중구 회현동 우리은행 본점 모습. 사진/뉴시스
 
이종용 기자 yong@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이종용

본분을 다하겠습니다

  • 1인미디어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