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 갤노트7 발화 논란…"외부 충격 추정"
입력 : 2016-10-02 22:05:18 수정 : 2016-10-02 22:05:18
[뉴스토마토 김진양기자] 배터리 결함으로 리콜을 실시한 삼성전자 갤럭시노트7 새 제품에서도 화재가 발생했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이에 대해 삼성전자는 외부 검증기관에 의뢰한 결과 외부 충격에 의한 발화로 추정된다고 밝혔다. 
 
삼성전자 갤럭시노트7 블루코랄 모델. 사진/삼성전자
 
2일 삼성전자는 갤럭시노트7 교환품에서 화재가 발생했다는 한 고객의 주장에 대해 "세계적 검정·인증기관인 SGS의 조사 결과 외부 충격에 따른 화재로 보인다"고 밝혔다. 케이스가 손상될 정도의 강한 외부 충격이 가해져 내부 배터리가 발화한 것으로 검증됐다는 설명이다. 
 
앞서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지난 1일 오전 교환받은 갤럭시노트7에서 연기가 나면서 제품 일부가 녹아내리는 피해가 발생했다"는 글이 게시됐다. 밤새 충전기에 꽂아뒀다 아침에 충전기에서 분리했는데, 1분여뒤 연기가 발생했다는 주장이다. 해당 제품은 지난달 22일 택배를 통해 교환한 것이다. 
 
이에 삼성전자는 스위스 제네바에 본사를 둔 한국SGS에 조사를 의뢰했다. 한국SGS의 '분석결과 정리'에 따르면 배터리 결함에 의한 불량 현상과는 상이한 형태의 손상이 나타났다. 
 
한국SGS는 "외관 검사 결과 케이스 뒷면에 외력에 의한 충격 흔적들이 발견됐다"며 "X레이 분석결과, 외부 충격 흔적과 동일한 위치에 배터리 내부 전극 원형의 눌림자국이 발견됐다"고 밝혔다. 
 
이어 "CT 분석결과, 외부 충격흔적과 동일한 위치에 배터리 내부 전극의 손상이 관측돼 발화 포인트로 추정된다"며 "배터리 자체 결함으로 볼 수 있는 소손 형태는 발견하지 못했다"고 언급했다. 
 
삼성전자는 "리콜 이후 지금까지 120만대의 갤럭시노트7을 교환했지만 단 한 건도 배터리 발화 사고가 발생하지 않았다"고 밝혔다. 
 
김진양 기자 jinyangkim@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김진양

안녕하세요. 뉴스토마토 산업1부 김진양입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