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 IoT 자전거 시장 활성화 나선다
LTE-M 네트워크·IoT 플랫폼 활용
입력 : 2016-05-25 09:55:28 수정 : 2016-05-25 09:55:28
[뉴스토마토 서영준기자] KT(030200)가 사물인터넷(IoT) 자전거 시장 활성화에 나선다. 
 
KT는 알톤스포츠, BC카드, KT 텔레캅, 동부화재와 함께 IoT 자전거 시장 활성화를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한다고 25일 밝혔다. 
 
IoT 자전거는 KT가 전국에 구축한 소물인터넷(LTE-M) 네트워크와 IoT 플랫폼을 활용해 자전거 도난방지를 위한 진동과 알람, 정교화된 위치 추적, 배터리 완전 방전 예고 기능 등을 담은 솔루션이다.
 
업무협약을 통해 KT는 소물인터넷 통신모듈 제공과 정교화된 IoT 플랫폼 지원하고 알톤스포츠는 전국 111개의 알톤바이크클리닉을 활용한 IoT 자전거 보급을 맡기로 했다. BC카드는 빅데이터 기반의 타켓 마케팅, KT텔레캅은 도난분실 최소화를 위한 사업모델 개발, 동부화재는 자전거 도난보험상품 개발 등에서 긴밀한 협조를 할 계획이다. 
 
모델들이 KT의 기가 IoT 헬스 골프퍼팅과 기가 IoT 헬스 체중계를 소개하고 있다.사진/KT
 
KT가 전국망으로 구축한 LTE-M은 글로벌 표준 네트워크 기술로 비콘, RFID, 로라(LoRa) 등의 기술에 비해 커버리지나 안정성 측면에서 우수하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아울러 면허대역의 주파수를 사용하기 때문에 주파수 간섭으로 인한 통신품질의 저하 없이 전국을 대상으로 서비스가 가능한 것이 특징이다.
 
김형욱 KT 플랫폼사업기획실장은 "통신, 제조, 금융, 방범, 보험 서비스의 융합을 통해 고객들이 조금 더 편리하고 안전하게 자전거를 사용할 수 있도록 할 계획"이라며 "향후, 물류배송, 명품가방, 고급악기처럼 도난의 위험과 체계적인 관리가 필요한 물품에서부터 일반 사물 영역까지 서비스 제공 범위를 확대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서영준 기자 wind0901@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서영준

  • 뉴스카페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