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미, AI 기반 사이버보안기술 공동 개발 추진
지능형 정보기술 적용 R&D 추진
입력 : 2016-05-02 12:00:00 수정 : 2016-05-02 12:00:00
[뉴스토마토 서영준기자] 한국과 미국이 인공지능(AI)을 기반으로 한 사이버보안기술 공동 개발을 추진한다. 
 
미래창조과학부는 미국 국토안보부와 사이버보안 분야에 지능형 정보기술을 적용한 미래형 연구개발(R&D)을 공동 추진하기로 합의하고 공동성명을 발표했다고 2일 밝혔다.
 
양국이 공동 연구개발을 추진하는 분야는 최근 주목받고 있는 AI를 활용해 사이버공간의 위협을 탐지, 분석, 예방하는 최신기술 분야다. 세부적인 주제는 향후 양국 협의를 통해 구체화 할 예정이다. 
 
AI 관련 기술은 고도화된 기계학습 알고리즘 개발과 다양한 데이터의 확보가 핵심 성공 요인으로 꼽힌다. 세계 최고의 기술력을 가진 미국과 고도화된 정보통신(ICT) 인프라를 바탕으로 다양한 사이버사고 대응 경험과 지식을 가진 한국의 협업을 통해 글로벌 선도 기술을 개발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한국과 미국이 인공지능을 기반으로 사이버보안기술 공동 개발을 추진한다.사진/뉴시스
 
양국은 이번 협의를 통해 공동 R&D 외에도 사이버위협정보 공유와 민간 협력 기회 마련 등 양국간 협력 촉진 방안을 협의했다. 이에 따라 양국은 글로벌 사이버위협에 효과적으로 대응하기 위해 각국이 보유한 민감하고 독점적인 정보를 적절히 공유하는 것이 바람직하다는데 인식을 같이하고 향후 정보 확대 방안을 구체화하기로 논의했다. 
 
아울러 보다 나은 사이버보안 실현을 위해 산업계의 역할이 중요하다는데 인식을 같이하고 양국간 민간 협력프로젝트 기획, 민관 참여 컨퍼런스 등을 정례적으로 운영하는 방안에 대해 협의했다. 
 
최재유 미래부 차관은 "세계 최고수준의 기술력을 가진 미국과 협력해 글로벌 경쟁력을 확보한다는데 큰 의미가 있다"며 "인공지능의 발달 등 미래기술 패러다임 변화에 선제적으로 대응함으로써 우리 사이버보안 대응능력 제고에 기여하고 우리 기업이 해외로 진출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서영준 기자 wind0901@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서영준

  • 뉴스카페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