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건설, 쿠웨이트 현장서 무재해 1000만인시 돌파
입력 : 2016-04-12 17:33:16 수정 : 2016-04-12 17:33:59
[뉴스토마토 성재용기자] SK건설은 쿠웨이트 국영석유회사 KOC가 발주한 쿠웨이트 변전소 현대화 공사(KES) 현장에서 무재해 1000만인시를 돌파했다고 12일 밝혔다.
 
무재해 1000만인시는 근로자 1000명이 매일 10시간씩 약 33개월 동안 안전사고 없이 공사를 진행해야 달성할 수 있는 기록이다.
 
KES현장은 중동 사막의 모래바람과 높은 습도, 50도가 넘는 폭염으로 작업환경이 열악한데다 노후화된 변전소 설비를 가동한 상태로 공사를 진행하고 있어 사고발생 가능성이 높은 곳이다. 또 언어와 문화가 다른 15개국 근로자들을 관리해야 하기 때문에 고도의 안전관리 역량이 없었다면 달성하기 불가능한 기록이라고 건설업계는 평가하고 있다.
 
SK건설은 지난 4년간 안전관리 활동을 체계적으로 벌여왔다. 매월 안전규칙 준수 여부를 체크해 우수 근로자에게 상품권을 주는 먼슬리 리워드(Monthly Reward), 교통사고 방지를 위한 교통안전 캠페인, 현장소장의 일일 안전점검 활동 등 다양한 프로그램들이 무재해 1000만인시 달성에 도움이 됐다.
 
유민 SK건설 DEPUTY PD는 "해외에서도 기술력뿐만 아니라 철저한 보건안전환경(HSE) 관리역량을 인정받고 있다"며 "KES 프로젝트의 무재해 준공 달성을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쿠웨이트 변전소 현대화공사 프로젝트는 쿠웨이트 수도 쿠웨이트시티에서 35㎞ 떨어진 남동부 유전지대에 분포한 원유집하·수송시설 30곳에 전력을 공급하는 변전소 62개를 개·보수 또는 신설하는 공사다. 2012년 10월 착공했으며 2017년 3월 준공 예정이다. 프로젝트 준공시에는 무재해 1300만인시 돌파도 가능할 것으로 SK건설 측은 보고 있다.
 
SK건설이 쿠웨이트 변전소 현대화 공사 현장에서 무재해 1000만인시를 돌파했다. 사진은 공사 현장. 사진/SK건설
 
성재용 기자 jay1113@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성재용

  • 뉴스카페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