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항·경주·울산·부산 등 '동해남부선' 따라 분양 러시
2018년 말 개통 예정…광역접근성·지역경제 활성화 기대
올해 대형사 대단지 등 알짜단지 '눈길'
입력 : 2016-02-18 16:32:03 수정 : 2016-02-18 16:32:45
[뉴스토마토 성재용기자] 포항에서 부산을 잇는 '동해남부선 복선전철' 개발호재로 영남권 부동산시장이 들썩이고 있다.
 
2018년 완공을 목표로 총 4조8000억원이 넘는 사업비가 투입된 '동해남부선 복선전철' 사업이 지난 1993년 착공을 시작한 이래 23년 만에 윤곽을 드러내면서 지난해 3월 포항~신경주 구간 우선 개통을 시작으로 올해는 부산~일광 구간이 하반기 개통을 앞두고 있다.
 
향후 부산에서 포항을 잇는 '동해남부선'이 완전 개통되면 기존보다 약 50분이 단축돼 1시간30분 이면 부산에서 포항까지 도달 가능한 것은 물론, 전철의 양방향 운영으로 동남권 광역교통망이 한층 개선될 전망이다.
 
이를 통해 동남권 생활교류 확대에 획기적인 계기가 될 뿐만 아니라 거점도시인 부산, 경주, 울산, 포항의 전입인구 증가 및 지역경제 활성화에 도움이 될 것으로 전망된다.
 
특히, 향후 포항과 삼척을 잇는 '동해중부선'과 '경부고속철도'와 연계시 경제적 파급력을 가져다 줄 것으로 예상된다.
 
영남권 철도망의 허브가 될 동해남부 복선전철 개통이 2년 앞으로 다가오자 수혜 지역들도 들썩이고 있다. 이중 개통 최대 수혜지로 꼽히는 부산, 울산, 경주, 포항 등을 중심으로 주택 청약열풍과 부동산지표가 꾸준한 상승세를 보이고 있다.
 
금융결제원에 따르면 지난해 부산은 41개 단지 중 38곳이 1순위에 마감했고 울산은 18개 단지 중 17곳, 경주는 7개 단지 중 5곳, 포항은 9개 단지 중 6곳이 1순위 마감하는 등 동해남부선 거점도시 모두 청약 광풍이 몰아쳤다.
 
아파트 매매가도 상승세다. KB국민은행 시세에 따르면 1분기 현재 3.3㎡당 아파트 시세가 부산이 792만원으로 2년 전에 비해 100만원가량 상승했다. 울산은 808만원으로, 같은 기간 130만원가량 상승, 경주 594만원으로, 60만원가량 상승, 포항 600만원으로 110만원가량 상승했다.
 
강태욱 우리은행(000030) 부동산 자문위원은 "영남권 철도망의 허브가 될 동해남부선 복선전철로 인해 개통예정 수혜 지역인 부산, 울산, 경주, 포항 등이 주목 받고 있다"며 "이들 지역은 영남권 대표도시이자 동해남부선의 거점도시로, 전입인구 증가 기대를 비롯해 여러 호재들이 겹치면서 지가 상승 및 매매가 상승 등 주택시장에 훈풍이 불고 있다"고 말했다.
 
동해남부선 개통 수혜지를 중심으로 올해 아파트 4만2000여가구가 대거 쏟아질 예정이다.
 
신경주역과 나원역이 위치해 있는 경주에서는 천북산업단지와 용강산업단지 등 주요 산단 인근에서 아파트가 공급된다. 신구건설은 이달 천북면 동산리 일대에 '경주 휴엔하임 퍼스트'를 분양한다. 전용 49~74㎡, 659가구 규모로 조성된다.
 
포항역이 위치한 포항에서는 1000가구 이상 규모의 대단지가 잇따라 공급된다. 대림산업(000210)은 오는 7월 북구 장성동 A2블록에 'e편한세상 포항장성'을 분양한다. 총 2487가구의 대단지로 조성된다.
 
울산에서는 송대지구, 송정지구 등 택지지구를 중심으로 중견사들이 공급에 나선다. 양우건설은 내달 언양송대지구 B4블록에 '언양송대지구 양우내안애 더퍼스트'를 분양한다. 전용 63~84㎡, 1715가구 규모다.
 
부산에서는 대림산업, 대우건설(047040), 금호산업(002990), 포스코건설을 비롯한 주요 건설사들이 2만5000여가구의 물량을 공급한다. 포스코건설은 내달 연제구 연산동 일대에 '연산2구역 더샵(가칭)'을 분양한다. 전용 39~129㎡ 총 1071가구 규모로 이 중 552가구가 일반에 공급된다.
 
경북 포항과 부산을 잇는 '동해남부선 복선전철' 라인을 따라 분양 랠리가 이어질 전망이다. 자료/함스피알
 
성재용 기자 jay1113@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성재용

  • 뉴스카페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