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항공, 1분기 단기반등 가능성…투자의견 '유지' - 대신증권
입력 : 2016-02-03 08:49:01 수정 : 2016-02-03 08:49:42
대신증권은 3일 대한항공(003490)에 대해 영업환경 면에서 최악의 구간은 통과됐다고 판단되며, 1분기 낮은 유가와 연휴 효과로 장거리 노선 수익성 개선이 예상돼 단기 반등이 가능하다고 전망했다. 이에 투자의견은 '시장수익률'을, 목표주가는 3만원을 유지했다.
 
이지윤 대신증권 연구원은 "대한항공의 지난 4분기 영업이익이 1498억원으로 추정치를 40.2% 상회했다"며 "지속적으로 감소하던 국내선 L/F가 전년대비 8.5% 증가했고 Yield 하락폭도 예상보다 적었기 때문"이라고 분석했다.
 
이어 그는 "최악의 구간은 통과됐다고 판단되지만 지카 바이러스 동남아 지역으로의 확산, 노사갈등으로 인한 인건비 상승 가능성 등 가늠하기 어려운 변수들을 주의해야 한다"고 조언했다.
 
김진양 기자 jinyangkim@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증권계좌대비 300%, 연 2.6% 토마토스탁론 바로가기
  • 김진양

안녕하세요. 뉴스토마토 산업1부 김진양입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