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엔지니어링, 필리핀에 제4호 새희망학교 준공
캄보디아, 적도기니, 방글라데시에 이어 개발도상국에 네 번째 학교 기증
입력 : 2015-12-02 16:33:25 수정 : 2015-12-02 16:33:25
[뉴스토마토 최승근기자] 현대엔지니어링은 지난 1일 필리핀 세부 톨레도에 위치한 바토(BATO) 초등학교에 다목적실을 준공했다고 2일 밝혔다.
 
이번 준공한 필리핀 '새희망학교'는 다목적실 신축에 총 114만 필리핀 페소(원화 2850만원)가 소요됐으며, 이 금액은 전액 현대엔지니어링이 지원했다. 또한 현장 임직원들이 건물 설계에 직접 참여했다.
 
현대엔지니어링이 필리핀에서 수행하고 있는 300MW급 석탄화력발전소 현장에서 약 1.8Km 거리에 위치한 바토초등학교는 최근 톨레도의 급격한 인구증가로 시설 확충이 절실한 상황이었는데, 이번 다목적실 신축으로 만성적인 교실 부족 현상이 해소될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지난 2010년 해외 저개발국가 지역사회의 교육 시설을 지원하기 위해 시작된 '새희망학교'사업은 캄보디아, 적도기니, 방글라데시에 이어 이번 필리핀까지 대상 국가와 지역을 넓히게 됐다.
 
해외부문이 회사 실적의 60%이상을 차지하고 있는 현대엔지니어링은 '새희망학교'를 대표 해외사회공헌활동으로 적극 추진 중이다. 단순 시설 기부에 그치지 않고 새희망학교 학생들과 현대엔지니어링 임직원이 1:1 결연을 맺는 등 지속 가능한 후원에 힘쓰고 있다.
 
현대엔지니어링 관계자는 "차별화된 해외 사회공헌 활동을 통해 진출 국가의 지역사회는 물론, 발주처와 돈독한 신뢰관계를 만들어가고 있다"며 "앞으로도 글로벌 엔지니어링 기업의 위상에 걸맞도록 해외 지역사회에 관심을 가지고 사회적 책임 이행에 더욱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지난 1일 BATO초등학교 새희망학교 준공식을 마치고 현대엔지니어링 정윤호 상무보(사진 중앙열 왼쪽에서 다섯 번째)가 학교 교직원들과 함께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현대엔지니어링.
  
최승근 기자 painap@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최승근

  • 뉴스카페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