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5은퇴포럼)"일하는 장년, 맞춤형 고용대책 필요"
1세션 '노인 일자리 세태와 해법'…'일하는 장년' 한목소리
고용시스템 개혁 필요…"굵고 짧은 생애경로, 가늘고 길게 바꿔야"
입력 : 2015-09-18 16:16:20 수정 : 2015-09-18 16:16:20
고령사회를 대비해 일할 수 있는 능력과 의지를 가진 장년 노동력의 적극적인 활용이 중요하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이를 위해 은퇴 이후에도 장년층이 평생 현역으로 일할 수 있도록 생애단계별 맞춤형 고용대책이 필요하다는 지적이다.
 
뉴스토마토와 토마토TV가 18일 서울 여의도 글래드호텔에서 개최한 '2015 은퇴전략포럼'의 1세션 '노인 일자리 세태와 해법' 주제 강연에서는 은퇴 이후 장년층의 일자리 대책에 대해 전문가들의 다양한 의견이 오갔다.
 
전문가들은 장년층의 일자리를 위해 정부의 한시적인 일자리 지원 대책이 아닌 중장기적인 맞춤형 고용 정책이 중요하다고 입을 모았다.
 
강은나 한국보건사회연구원 부연구위원은 '대한민국 노인 경제활동 특성과 정책과제'라는 주제 발표를 통해 "현재 일하고 있는 노인은 28.9%에 그치지만 일을 계속하고 싶어하거나 일을 하지 않지만 일하기를 희망하는 노인 경제활동 참여 수요는 34.7%에 달해 그 차이가 약 5.8% 정도 발생한다"고 지적했다.
 
강 부연구위원은 노인 일자리 해법으로 "65세 이상 노인의 경제활동 참여를 보장할 수 있는 정부지원 일자리가 지속돼야 하고, 청년 또는 중년 일자리와는 다른 노인의 건강상태와 근로능력 등을 고려한 근로조건의 다양성을 확대해야 한다"고 제시했다.
 
그는 또 "현재 고령인력 비중이 높거나 향후 고령 인력이 필요한 직종에서 노인의 건강을 보장하고 근로지속성을 높이기 위한 작업환경에 대한 개선이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장년층의 일자리를 위해 맞춤형 고용대책이 필요하다는 주장도 제기됐다. 박종길 고용노동부 직업능력정책국장은 '고령사회 대비 일자리와 평생직업능력개발 정책' 주제 발표에서 "우리나라는 세계에서 가장 빠른 고령화가 진행되고 있고, 고령화는 사회적 부담을 가중시킬 뿐만 아니라 부양 부담을 둘러싼 세대간 갈등도 증대시킨다"고 지적했다.
 
박 국장은 "장년의 생애단계별 맞춤형 고용대책을 추진해야 한다"면서 "생애경력설계 프로그램을 도입해 평생경력 설계·관리가 필요하고 정년연장 및 인사제도 개편 등으로 고용안정성을 제고해야 한다"고 설명했다.
 
그는 이어 "빈일자리 지원과 인턴제 등을 통해 신속한 재취업을 돕고 퇴직연금과 국민연금 제도 개선 등을 통해 노후소득을 강화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고용시스템의 개혁이 필요하다는 목소리도 나왔다. 배규식 한국노동연구원 선임연구위원은 '은퇴없는 사회를 위한 고용시스템으로의 개혁'이란 주제 발표를 통해 "베이비붐 세대가 우리 사회에 처음으로 고령화 문제를 낳고 있다. 복지로 다 풀 수 없기에 고용으로 풀어야 한다"면서 "주된 일자리에서 문제를 해결하는 방식을 찾아야 한다"고 주장했다.
 
배 선임연구위원은 "고용시스템을 개혁하는 것이 중요하다"며 "굵고 짧은 생애경로를 가늘고 길게 바꿔야 한다. 경력경로를 다양화하고 직무도 세분화해서 장기적으로 정년을 보장하는 시스템으로 가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그는 "저성장 시대이기 때문에 왕성한 세대가 독점하면 다른 세대는 일할 수 없다. 노동시간을 줄여서 세대 간 일자리 분배에 나서야 한다"며 "저성장, 고령화 시대를 맞아 변화가 불가피하기에 고용시스템을 바꾸는 사회적 합의가 있어야 한다"고 꼬집었다.
 
박진아 기자 toyouja@etomato.com
 
뉴스토마토와 토마토TV가 18일 서울 여의도 글래드호텔에서 개최한 '2015 은퇴전략포럼'의 1세션 '노인 일자리 세태와 해법' 주제 강연에서는 은퇴 이후 장년층의 일자리 대책에 대해 전문가들의 다양한 의견이 오고갔다.사진/뉴스토마토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박진아

지금 이 순간, 정확하고 깊이있는 뉴스를 전달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