합수단, '잠수함 비리' 현대중공업 압수수색
입력 : 2015-06-22 12:10:41 수정 : 2015-06-22 12:10:41
잠수함 인수평가 비리와 관련해 방위사업비리 합동수사단(단장 김기동 검사장)이 22일 현대중공업 사옥을 압수수색 중이다.
 
합수단은 잠수함 인수평가 과정에서의 취업 관련 자료를 추가로 확보하기 위해 이날 현대중공업 계동 사옥 일부 부서에 대한 압수수색을 진행 중이라고 밝혔다.
 
앞서 합수단은 편의를 제공하는 대가로 전 해군 214급 잠수함 인수평가대장 임모씨의 취업을 알선해 준 현대중공업 전 임원을 조사해 왔다. 지난 3일에는 현대중공업으로부터 청탁을 받아 허위 평가서를 작성하는 등 특정경제범죄가중처벌등에관한법률위반(배임) 등 혐의로 임씨를 구속 기소했다.
 
검찰 수사 결과 임씨는 지난 2007년 2월부터 2009년 11월까지 장보고-Ⅱ 잠수함 3척에 대한 성능 평가 과정에서 현대중공업의 청탁을 받고, 허위 평가서를 작성해 결함이 있던 잠수함을 인수하게 했다.
 
임씨는 시운전 평가서에는 정상적으로 평가해 기준을 충족한 것처럼 기재해 인수 일정이 지체되지 않도록 하고, 연료전지 정지 현상이 해결되지 않았음에도 모두 해결됐다고 허위 평가 결과를 보고했다.
 
이에 현대중공업은 연료전지, 수중방사소음 등 각종 결함으로 실제 인수기일을 준수하기 어려운 상황에서 잠수함 인수가 지연되면 1일당 약 5억8000만원을 지급해야 하는 지체상금을 면제받은 것으로 드러났다.
 
정해훈 기자 ewigjung@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정해훈

정의의 편에 서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