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작가 조세현·휠체어 컬링 김학성 평창 홍보대사 위촉
입력 : 2015-03-13 09:36:37 수정 : 2015-03-13 09:36:37
[뉴스토마토 이준혁기자] 사진작가 조세현(사진)과 밴쿠버 패럴림픽 휠체어컬링 은메달리스트 김학성(사진)이 2018년 평창동계올림픽 및 장애인동계올림픽 홍보대사로 활동한다.
 
평창동계올림픽대회 및 장애인동계올림픽대회 조직위원회는 13일 조 작가과 김학성이 대회 홍보대사로 활동한다고 밝혔다. 14일 서울 광화문광장서 열릴 제1회 2018 평창패럴림픽데이 선포식에서 조 작가와 김학성을 홍보대사로 위촉한다.
 
조 작가는 입양아, 다문화, 난민 등 사회 소외계층을 대상으로 한 재능기부 활동으로 나눔 문화 형성에 기여하고 있다. 특히 2006년부터 장애인 스포츠 분야 전문 사진작가로 활동하고 있으며 국제패럴림픽위원회(IPC)의 공식 사진작가로 2008베이징패럴림픽부터 2014소치패럴림픽까지 장애인 선수들이 만들어가는 도전의 역사를 기록해왔다.
 
조 작가는 이날 행사에서도 '패럴림픽 스포츠'라는 주제로 그동안 자신이 촬영한 동·하계 패럴림픽 선수의 감동의 순간들을 전시한다.
 
김학성은 한국 장애인 스포츠의 간판 선수로 밴쿠버패럴림픽에서 한국 휠체어컬링 사상 최초로 은메달을 획득했다. 그는 2014소치패럴림픽에서는 성화봉송 주자로 참여했다.
 
그는 2011년 유치위원회 당시 패럴림픽 대표로 활약하며 고향 강원도 평창의 동계올림픽 유치에 크게 기여했다.
 
현재 평창올림픽 홍보대사는 '피겨여왕' 김연아, 스피드스케이팅 '전설' 이규혁, 메이저리거 추신수, 발레리나 강수진, 작가 이외수, 권병하 前 세계한인무역협회장, 현악 오케스트라 세종솔로이스츠 등이 활동하고 있다.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이준혁

  • 뉴스카페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