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빙속 전설' 이규혁, 평창올림픽 홍보대사 위촉
입력 : 2015-02-06 16:46:21 수정 : 2015-02-06 16:46:21
◇이규혁. ⓒNews1
 
[뉴스토마토 이준혁기자] '한국 스피드스케이팅의 전설' 이규혁(37)이 2018 평창동계올림픽 대회 홍보대사로 나선다.
 
2018 평창동계올림픽 및 장애인동계올림픽 조직위원회는 이규혁을 홍보대사로 위촉한다고 6일 밝혔다. 위촉식은 9일 강원도 평창 알펜시아리조트에서 열릴 동계올림픽 3년 카운트다운 기념행사인 'G-3년 미리 가 보는 평창' 중 진행된다.
 
이규혁은 메이저리거 추신수와 발레리나 강수진, 작가 이외수, 권병하 전 세계한인무역협회장, 세종솔로이스츠, '피겨여왕' 김연아에 이어 7번째 평창동계올림픽 홍보대사가 된다. 
 
이규혁과 평창동계올림픽은 여러모로 인연이 깊다. 그는 동계올림픽 유치 당시 홍보대사를 맡아 활약했고, 2013년부터는 조직위의 선수전문위원을 역임했다. 이번에 홍보대사로 나서며 평창올림픽과 인연을 다시 이었다.
 
지난 1991년 15살 나이로 태극 마크를 따낸 이규혁은 23년 동안 국가대표의 기둥으로 활약했던 살아있는 전설이다.
 
이 기간 중 그는 한국 선수 최초로 올림픽 6회(1994 릴레함메르~2014 소치) 출전의 위업을 이뤄냈다. 한국 올림픽 사상 동·하계를 통틀어 6번이나 올림픽 대표 선수에 참가한 인물은 이규혁이 처음이다.
 
오랜 시간 선수로 활약한 만큼 국제대회 우승 횟수도 많다. 특히 ISU 월드컵 대회에서 통산 14차례 정상에 등극했다.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이준혁

  • 뉴스카페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