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창올림픽 봅슬레이 트랙, 국내 기술로 시공
비정형 건축물에도 적용 가능
입력 : 2015-02-11 11:00:00 수정 : 2015-02-11 11:00:00
[뉴스토마토 문정우기자] 오는 2018년 평창 동계올림픽 봅슬레이 경기에 순수 국내 기술로 개발된 트랙이 사용된다.
 
국토교통부는 국토교통연구개발사업 중 하나인 국토교통기술지역특성화사업(강원권 연구과제)에서 '산악지역 기후변화대응 기능성 콘크리트 개발'을 통해 봅슬레이·루지·스켈레톤 겸용 트랙 시공기술 국산화에 성공했다고 11일 밝혔다.
 
국토부는 이번 달 전문시공사와 기술실시계약을 체결한 후 봅슬레이·루지·스켈레톤 겸용 트랙에 시공할 예정이며, 오는 2017년 2월 열리는 프레올림픽 일정에 맞춰 내년 말 완공할 계획이다.
 
이로써 오는 2018년 평창 동계올림픽 경기장에 순수 국내 기술이 적용돼 수입대체효과는 약 100억원에 이를 전망이다.
 
아울러 이번 기술은 박판다중곡면 시공기술로도 활용이 가능해 다양한 형태의 비정형 건축물에도 적용할 수 있다고 국토부는 설명했다.
 
국토부 관계자는 "2005년부터 국토교통기술지역특성화사업을 통해 꾸준히 지방대학을 지원해왔다"며 "이번 성과는 국가적 행사에 우리 기술이 적용된다는 의미 외에도 지역현안 해결과 기술경쟁력 강화라는 점에서 긍정적인 효과가 예상된다"고 말했다.
 
◇평창동계올림픽 봅슬레이 트랙 조감도. (자료제공=국토부)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문정우

  • 뉴스카페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