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보건설, 올해 수주 7천억원 매출 5천억원 목표
입력 : 2015-01-21 10:46:42 수정 : 2015-01-21 10:46:42
[뉴스토마토 문정우기자] 대보건설은 을미년을 맞아 수주 7000억원, 매출 5000억원의 경영목표를 수립했다고 21일 밝혔다. 올해 수주목표는 지난해보다 70% 늘어난 수준이다.
 
대보건설은 올해 경영 슬로건을 '안정적 성장과 위기관리'로 정하고, 내부 핵심 역량 강화와 함께 시장 환경 변화에 적극 대응해 안정적인 성장 기조를 이어가겠다는 계획을 전했다.
 
이를 위해 ▲민간개발 사업 강화 ▲신성장 동력 확보 ▲공공사업 영역 확대가 세부 전략으로 추진된다.
 
대보건설은 우선 지난해 다양한 성과를 축적한 민간개발 부문에서 전체 목표의 31%인 2200억원을 수주할 방침이다.
 
지난해 문래동에서 첫 지식산업센터가 분양한데 이어 신라스테이 천안호텔로 호텔 분야에도 진출한 바 있다. 지난해 말에는 수원지방법원 이전으로 임대 수요가 급증하고 있는 광교신도시 법조타운 인근에 10층 4개동 연면적 약 6만5000㎡에 달하는 대형 오피스를 수주했다.
 
대보그룹 관계자는 "올해에는 그 동안 LH, SH 등이 발주한 아파트 1만8000가구를 시공한 노하우를 바탕으로 서울에서 첫 분양사업을 추진할 계획"이라며 "이미 하우스디(hausD) 브랜드 개발을 완료했고 외관, 조경, 조명 등 설계 차별화를 추진하고 있다"고 말했다.
 
대보건설은 또 지난해 환경부로부터 신기술과 녹색기술 인증을 획득한 '가연성 폐기물 감량화 및 연료화 기술'을 바탕으로 환경사업도 적극 강화한다.
 
이 기술은 현재 부산진해경제자유구역 명지지구 개발사업 조성공사 3공구 현장에 적용 중이며, 앞으로 2년간 매립 폐기물 처리를 위해 책정된 국가예산 약 300억원을 절감할 것으로 대보건설은 기대하고 있다. 업계는 폐기물 감량화 수요가 꾸준히 증가하고 있어 시장 전망이 밝다고 설명한다. 
 
대보건설은 이밖에 도로·택지공사 중심으로 강점이 있는 공공부문에서 철도·환경 분야 진출을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문정우

  • 뉴스카페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