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래부, 중소 사물인터넷 기업 글로벌 진출 지원
입력 : 2014-11-18 12:00:00 수정 : 2014-11-18 12:00:00
[뉴스토마토 류석기자] 미래창조과학부와 한국인터넷진흥원은 사물인터넷(IoT)분야 해외 실증프로젝트 참여 및 한-EU기업 간 공동 연구과제 추진 등의 기회 발굴을 위해 국내 IoT분야 유망 중소기업들과 함께 'Smart City Expo 2014'에 참가한다고 18일 밝혔다.
 
올해 4회째를 맞이하는 'Smart City Expo 2014'는 스페인 바르셀로나에서 개최되는 유럽지역 스마트 시티 및 IoT 관련 최대 전문 전시회다. 올해는 세계 200여 개 도시관계자 및 IoT 관련 150여개 사가 참가할 예정이다. 
 
전시회 및 로드쇼에 참가하는 한국의 유망 IoT기업은 다산네트웍스(039560), 에이텍(045660), 큐브스(065560), 어비팩토리, 하이디어솔루션즈 등 총 10개 업체다. 
 
이들 업체는 IoT 클라우드 플랫폼, 비콘을 활용한 웨어러블 디바이스, 산업용 기기 관리 솔루션, 재난관리, 온습도 관리를 통한 홈네트워킹 서비스 등 각 분야에서 뛰어난 역량을 보유하고 있는 중소기업들이다.
 
참가기업 10개사는 IoT 글로벌 민·관 협의체의 글로벌 지사 및 유럽 소재 협력사와의 비즈니스 매칭지원, 전시회 참가 기업 및 세계 각 지역의 도시관계자와의 미팅을 통해 유럽지역 및 해외 실증프로젝트 참여와 공동연구의 기회를 발굴할 예정이다.
 
미래부와 한국인터넷진흥원은 세계 각지의 기업 및 바르셀로나 현지 기업을 대상으로 사전 비즈니스 매칭을 지원하고 있으며, 참가 기업의 일부는 NDA(기밀유지협약)을 체결 하는 등 세부 협력을 위한 논의를 진행 중에 있다.
 
또 각종 IoT 및 스마트시티 관련 프로젝트에 국내 중소기업의 참여 기회 발굴을 위해 바르셀로나시와의 업무협약도 추진할 예정이다.
 
서석진 미래부 소프트웨어정책관은 "기술 경쟁력을 갖춘 국내의 IoT 분야 유망 중소기업들이 해외 기업 및 정부관계자들과의 만남을 통해 글로벌 시장에서 성장할 수 있는 전략적인 파트너를 만나는 기회가 되어 강소기업을 배출할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류석

  • 뉴스카페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