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크, 美 화학회사 170억달러에 인수
화학물질 제공에 도움될 전망
입력 : 2014-09-23 08:56:03 수정 : 2014-09-23 09:00:46
[뉴스토마토 윤석진기자] 독일의 화학·의약 회사 머크가 미국 화학회사인 씨그마알드리치를 170억달러에 매입하기로 했다.
 
22일(현지시간) 파이낸셜타임즈(FT)는 머크가 주요 제약사와 연구소에 화학물질을 제공하고 제약회사 의존도를 낮추기 위해 씨그마알드리치를 인수하기로 했다고 보도했다.
 
머크는 씨그마알드리치의 주식 한 주당 140달러를 지불할 예정이다. 이는 지난주 마감가인 102달러를 웃도는 액수다.
 
머크 역사상 가장 큰 규모인 이번 합병은 각 연구소에 화학물질을 제공하는 데 도움이 될 것으로 전망된다.
 
머크가 인수한 씨그마알드리치는 생명과학과 기술산업에 필요한 특수 화학물질을 생산하는 업체다.
 
지난 1668년에 설립된 머크는 항암제 얼비툭스로 이름을 알렸다.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윤석진

  • 뉴스카페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