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 브랜드경쟁력 지수 11년 연속 1위
입력 : 2014-09-01 11:26:37 수정 : 2014-09-01 11:31:21
[뉴스토마토 김진양기자] KT(030200)는 한국생산성본부에서 주관하는 2014 '국가브랜드경쟁력지수(NBCI)'의 초고속 인터넷, IPTV, 국제전화 부문에서 자사 대표 통신 서비스인 '올레 인터넷', '올레 tv', 국제전화 '001'이 각 1위에 올랐다고 1일 밝혔다.
 
올해로 11회째를 맞는NBC는 국내 기업이 마케팅 활동을 통해 형성한 브랜드 인지도와 브랜드 이미지, 브랜드 충성도 등에 대한 고객들의 평가를 기초로 각 산업별 최고 브랜드를 선정한다.
 
NBCI에 따르면 '올레 인터넷', '올레 tv', 국제전화 '001'은 각 초고속 인터넷, IPTV, 국제전화 부문에서 1위의 영예를 안았고, 특히 '올레 인터넷'은 2004년 해당 지수가 발표된 이후 11년 연속 1위, '올레 tv'도 최근 3년 연속 1위에 올랐다.
 
신훈주 KT 마케팅부문 IMC담당 상무는 "고객을 최우선으로 하는 다양한 마케팅 활동을 통한 브랜드 가치 향상 노력이 고객들에게 인정을 받게돼 기쁘다"며 "앞으로도 고객이 KT에 보여준 신뢰에 보답하기 위해 고객 중심의 브랜드 경영을 강화해 '국내 1등 통신브랜드'를 넘어 '글로벌 1등 통신브랜드'가 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KT는 한국생산성본부에서 주관하는 2014 '국가브랜드경쟁력지수(NBCI)'의 초고속 인터넷, IPTV, 국제전화 부문에서 자사 대표 통신 서비스인 '올레 인터넷', '올레 tv', 국제전화 '001'이 각 1위에 올랐다고 1일 밝혔다.(사진=KT)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김진양

안녕하세요. 뉴스토마토 산업1부 김진양입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