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완구 "대통령 7시간 행적은 국가안보사항..공개 안돼"
새누리, '김기춘·정호성 국조 청문회 증인채택' 반대 재확인
입력 : 2014-08-01 13:41:21 수정 : 2014-08-01 13:45:34
[뉴스토마토 한광범기자] 세월호 국정조사 청문회 증인 채택을 두고 여야가 힘겨루기를 계속하는 가운데, 새누리당이 김기춘 청와대 비서실장과 정호성 부속실 정호성 제1부속실 비서관에 대한 증인 채택 불가 입장을 고수했다. 새정치민주연합이 두 사람에 대한 증인채택을 강력하게 요구하는 상황이다.
 
이완구 새누리당 원내대표는 1일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서 김 실장의 증인채택 문제와 관련해 "김 실장은 현재까지 운영위, 예결위, 기타 국정조사 기관보고까지 24시간을 국회에 와서 답변했다"며 "다시 또 불러낸다는 게 대단히 고민스러운 대목"이라고 말했다.
 
또 정호성 비서관에 대해서도 불가입장을 분명히 했다. 현재 야당은 세월호 사고 당일 박근혜 대통령이 7시간 동안 모습을 드러내지 않은 것과 관련해 정 비서관의 증인채택이 반드시 필요하다는 입장이다.
 
이 원내대표는 의원들을 향해 "어느 기관이 여러분들의 수행비서를 불러서 (행적을) 전부 다 보고하라고 하는 것이 가능하겠나"며 "한 나라의 국가원수가 7시간 동안 무엇을 했는지를 소상히 밝히라는 것은 국가안보 측면에서 대단히 고민해야 할 대목"이라고 밝혔다.
 
그는 "정호성이라는 사람이 세월호 참사와 무슨 직접적인 관련이 있겠나"고 따져 물었다. 그러면서 "대통령이어서 안 된다는 것이 아니다"고 강조했다.
 
◇김무성 새누리당 대표를 비롯한 최고위원들이 1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서 7.30 재보궐선거에서 당선된 의원들에게 꽃다발을 증정하고 있다.ⓒNews1
 
이 원내대표는 아울러 세월호 특별법 제정과 관련해 특별검사 임명에 대해서도 단호한 입장을 드러냈다. 야당의 특별법을 통한 특검과 야당의 특검 추천 요구에 대해 거부 입장을 분명히 했다. 그는 "지난 6월18일 상설특검법이 발효돼 특검을 할 수 있다"며 "(야당은) 이것 말고 또 특별법을 만들어서 수사권을 또 달라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이 원내대표는 "지금 검경이 수사를 하고 있다. 국정조사도 하고 있다., 오는 26일부터는 국정감사도 예정돼 있다. 법으로 보장된 특검도 있다"며 "그것 외에 특별법을 또 만들어서 수사권을 달라고 하니, 이 나라 사법체계를 어떻게 하자는 것인가"라고 반문했다.
 
이 원내대표는 대신 새누리당 차원에서 '세월호 피해자 지원특위'를 만들어 피해자 가족에 대한 지원을 강화하겠다고 밝혔다. 그는 "오늘부터 선제적으로 유가족들과 접촉을 통해서 재보선 전보다 더 적극적, 선제적, 전향적으로 피해자 문제에 대한 입장을 갖도록 하겠다"고 약속했다.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한광범

  • 뉴스카페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