옆자리 女직원 또 저 옷..아! '꼴불견'
입력 : 2014-07-14 09:53:29 수정 : 2014-07-14 09:58:06
[뉴스토마토 박남숙기자] 직장인들은 남성의 더러운 옷, 여성의 노출이 심한 옷을 여름철 꼴불견 옷차림 1위로 생각하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14일 온라인 취업포털 사람인(www.saramin.co.kr )이 직장인 1516명을 대상으로 '여름철 직장 내 꼴불견 복장'에 대해 조사한 결과, 남성의 꼴불견 복장은 '냄새 나는 등 더러운 옷'(45.3%, 복수응답)이 1위를 차지했다.
 
이어서 '반바지나 트레이닝복'(42.4%), '속옷이 비치는 등 노출 심한 옷'(40.4%), '슬리퍼나 샌들 등 부적합한 신발 착용'(34.6%), '꽉 끼거나 너무 커 몸에 맞지 않는 옷'(29.2%), '과하거나 어울리지 않는 액세서리 착용'(27.6%), '거의 매일 같은 옷'(23.5%) 등이 뒤를 이었다.
 
여성의 경우에는 '속옷이 비치는 등 노출 심한 옷'(62.8%, 복수응답)을 첫 번째로 선택했다. 다음으로 '과하거나 어울리지 않는 액세서리 착용'(35.8%), '꽉 끼거나 너무 커 몸에 맞지 않는 옷'(32.8%), '냄새 나는 등 더러운 옷'(29%), '반바지나 트레이닝복'(28.5%), '슬리퍼나 샌들 등 부적합한 신발 착용'(25.3%), '화려한 색상, 무늬의 옷'(19.3%) 등의 순이었다. 
 
(자료=사람인)
 
 
실제로 재직 중인 회사에 꼴불견 복장으로 근무하는 동료가 있느냐는 질문에 34.7%가 '있다'라고 답했으며, 이로 인해 83.5%가 부정적인 영향을 받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그 영향으로는 '시선 회피 등 불편함 초래'(54.9%), '불쾌지수 상승'(31.9%), '사무실 분위기 악화'(7.3%), '업무 몰입 저하'(4.8%) 등을 들었다.
 
한편, 여름철 노타이, 쿨비즈룩 시행 등 복장규제 완화에 대해서는 96.6%가 긍정적이라고 답했다. 그 이유로는 ‘편하게 근무할 수 있어서’(76.3%, 복수응답), '일의 효율성을 높일 수 있어서'(57.2%), '경직된 기업 문화를 완화할 수 있어서'(34.2%), '보기에도 시원해 보여서'(30.1%), '에너지를 절약할 수 있어서'(27.1%) 등이 있었다.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박남숙

  • 뉴스카페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