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기업 지난해 신규 채용, 남성이 여성보다 3배 많아
입력 : 2014-07-03 09:44:11 수정 : 2014-07-03 09:48:29
[뉴스토마토 박남숙기자] 공기업이 지난해 채용한 신규 직원 10명 중 8명은 남성으로, 여성보다 3배 이상 많은 것으로 조사됐다.
 
3일 온라인 취업포털 사람인(www.saramin.co.kr)이 공공기관 경영정보 공개시스템인 알리오에 공시된 30개 공기업(준정부기관, 기타공공기관 제외)의 ‘2013년 신규 채용 인원’을 분석한 결과, 남성이 3125명으로 77.3%를 차지했다. 이는 여성 917명보다 3배 이상 많은 것으로, 지난해(75%)보다도 남성 신규 채용 비율이 증가한 것이다.
 
남성 신규 채용 비율이 높은 기업으로 한국조폐공사(100%), 제주국제자유도시개발센터(100%), 여수광양항만공사(100%), 대한석탄공사(100%)가 상위에 올랐다. 계속해서  한국도로공사(87.2%), 한국남부발전(86.6%), 한국석유공사(84.8%), 해양환경관리공단(84.5%), 한국남동발전(84.4%), 한국중부발전(83.1%) 등의 순이었다.
 
반대로 남성보다 여성을 많이 채용한 기업은 한국토지주택공사(76.5%), 한국관광공사(68.8%), 대한주택보증주식회사(53.7%) 3곳뿐이었다.
 
지난해 공기업의 신규 채용 규모는 총 4042명으로 전년도(4270명)보다 228명이 줄어, 5.3% 하락한 것으로 나타났다.
 
세부적으로 살펴보면, 신규 채용 인원이 증가한 기업이 66.7%로 줄어든 기업(33.3%)보다 많았다. 하지만 증가한 기업은 한곳당 평균 35명이 증가한 반면, 감소한 기업은 한곳당 평균 92명이 줄어 하락 추세를 보인 것으로 분석된다.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박남숙

  • 뉴스카페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