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직자 96% "상반기 구직난 심화됐다"
입력 : 2014-06-30 09:53:32 수정 : 2014-06-30 09:58:07
[뉴스토마토 박남숙기자] 통계청의 고용동향에 따르면 올 들어 취업자수가 꾸준히 증가세를 보이고 있지만 정작 구직자들이 체감하는 구직난은 심화된 것으로 나타났다.
 
30일 온라인 취업포털 사람인(www.saramin.co.kr)이 신입 구직자 501명을 대상으로 '체감하는 올 상반기 취업시장 구직난'에 대해 설문한 결과, 96%가 ‘구직난이 심화됐다’라고 답했다.
 
이유로는 ‘서류합격 및 면접경쟁이 치열해져서’(49.9%, 복수응답)를 첫 번째로 꼽았다. 다음으로 ‘채용공고가 많지 않아서’(41.4%), ‘기업별 채용규모가 적어서’(35.1%), ‘지원자격조건이 높아져서’(32.8%), ‘지원할 만한 기업이 별로 없어서’(30.1%) 등을 들었다.
 
구직난이 심해지면서 38%(복수응답)는 ‘희망연봉 등 눈높이를 낮췄다’고 밝혔다. 뒤이어 ‘직무, 기업 등 목표 관계 없이 지원했다’(36.6%), ‘입사지원 횟수가 줄었다’(28.9%), ‘자격증 등 스펙을 높이는데 집중했다’(26.4%), ‘계약직 등 지원형태를 확대했다’(26.2%) 등의 영향을 받고 있었다.
 
구직자들은 하반기 구직난에 대해 절반 이상(50.1%)이 ‘상반기와 비슷할 것’이라고 예상했고, ‘악화될 것’이라는 응답도 42.9%에 달했다.
 
하반기 구직활동 전략을 묻는 질문에는 ‘빠른 취업을 위해 되도록 많이 지원’(39.1%)하겠다는 답변이 가장 많았다. 다음은 ‘인지도는 낮아도 실속 있는 기업을 찾아 지원’(34.1%), ‘재수를 각오하고 목표 기업에만 집중 지원’(11.2%), ‘지원보다는 스펙 쌓기에 집중’(11%) 등의 순이었다.
 
한편, 취업난이 심각한 원인으로는 ‘장기화된 경기침체’(30.5%)를 1순위로 선택했다. 이밖에 ‘기업의 적극적 일자리 창출 부족’(21.2%), ‘정부의 효과적인 실업정책 부진’(20.2%), ‘취업과는 거리가 먼 대학 교육’(15.2%) 등이 있었다.
 
(자료=사람인)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박남숙

  • 뉴스카페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