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토부, 도시첨단산업단지 2차 공모 실시
올해 11월까지 6개소 선정 추진
입력 : 2014-06-26 11:00:00 수정 : 2014-06-26 11:00:00
[뉴스토마토 한승수기자] 국토교통부가 오는 27일부터 지자체를 대상으로 도시첨단산업단지 사업지구 2차 공모를 시작한다. 다음 달 3일에는 지자체 관계자를 대상으로 LH토지주택연구원에서 설명회를 개최한다.
 
26일 국토부에 따르면 도시첨단산업단지는 첨단산업 및 지식산업 위주로 도시 인근 개발제한구역 등에 조성하는 복합산업단지다. 이번 2차 공모를 통해 최대 6개소의 도시첨단산단을 선정키로 했다.
 
공모는 시·도를 대상으로 실시되며 지역간 형평성을 고려, 시·도별로 3개소까지만 신청할 수 있도록 했다.
 
지자체가 사업제안서 등 관련 서류를 제출하면, 국토부·LH·외부전문가 등으로 구성된 합동평가단 심사, 산업입지정책심의회의 심의를 거쳐 오는 11월 사업대상지를 선정할 계획이다.
 
(자료제공=국토부)
 
국토부는 이번 공모에서 첨단산업단지로서의 개발 컨셉을 감안, 첨단산업 수요, 입지여건 등을 중점 평가할 방침이다.
 
지역 내 경제활동인구, 첨단산업 및 지식서비스 산업체, 인력 확보여건 등을 평가해 첨단산업 입지 수요에 부합하는 지역을 선정할 예정이며, 도심 접근성과 개발제한구역 해제지역 등 우수한 입지에 저렴한 산업용지 공급이 가능한 지역을 선정키로 했다. 특히 지자체에서 설치하는 지원시설, 공유지 제공 여부 등을 평가해 산업단지 조성에 대한 지자체의 의지도 고려토록 했다.
 
2차 도시첨단산업단지는 국토부장관이 직접 지정해 LH공사가 개발하는 방식으로 추진된다. LH 단독 시행 외 민간기업이나 지방공사가 참여하는 제안을 우대함으로써 사업 방식을 다각화할 예정이다.
 
국가가 추진하는 사업인 만큼 그린벨트 해제 용지 활용, 기반시설 우선 지원, 신속한 인허가 지원 등 혜택이 부여된다. 도시 첨단사업단지에는 복합용지, 용도지역·용적률 상향 및 녹지율 완화, 산업시설용지 내 연구·교육시설 입주 허용 등 각종 규제완화 조치들이 적용된다.
 
국토부 관계자는 "2차 사업지구 공모를 통해 첨단산업 수요에 적합한 입지와 개발계획이 구체화돼 첨단산업 육성과 투자활성화의 기반이 마련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한편 도시첨단사업단지 조성은 지난 2013년 3차 무역투자진흥회의에 따라 산업단지 경쟁력 강화방안으로 도입됐다. 1차 사업지구로 지난 3월 인천, 대구, 광주 등 3개 지역을 선정, LH의 예비타당성 조사를 거쳐 뒤 2015년 상반기까지 지구지정을 완료할 계획이다.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한승수

  • 뉴스카페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