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 수소연료차 비전 발표..대중화는 '글쎄'
입력 : 2014-04-17 14:39:07 수정 : 2014-04-17 14:43:16
[뉴스토마토 이충희기자] 현대차가 오는 2020년까지 수소연료전지차 대중화를 위한 장기 비전을 발표했다.
 
현대차는 17일 경기 용인에 있는 현대차그룹 인재개발원에서 '투싼 수소연료전지차 미디어 발표회'를 열고, 올해 국내에 총 40대의 투싼 수소연료전지차를 판매하겠다고 말했다.
 
올해 판매되는 투싼 수소연료전지차는 모두 지방자치단체에 할당된 물량이다. 오는 6월 광주광역시에 15대가 처음 판매되며, 서울, 충남, 울산 등에도 차례로 판매된다.
 
정부에서는 친환경차 도입을 앞당기기 위해 수소연료전지차 구입 보조금으로 대당 6000만원을 책정해 둔 상태다.
 
현대차는 올해를 시작으로 오는 2025년까지 총 1만대 이상의 수소연료전지차를 국내에 판매해 정부의 친환경차 정책에 적극 동참한다는 방침이다.
 
다만 투싼 수소연료전지차 가격이 현재 대당 1억5000만원으로 책정돼 있어 대중화까지는 다소 시간이 소요될 것으로 보인다.
 
최근 유력한 차세대 친환경차로 대두된 전기차에 비해 가격이 훨씬 비싸 일반 소비자가 구입할 정도의 가격 부담을 덜어내기 위해서는 일정 시간이 필요하다는 분석이다.
 
이에 현대차는 대중화와 원가절감을 앞당기기 위해 지속 노력 중이라고 설명했다.
 
안병기 연료전지개발실 이사는 "원가를 2020년까지 50% 이상 절감할 수 있도록 추진하고 있다"며 "독일 완성차 업체들과 비교했을 때 대부분의 부품이 직접 양산이 가능하다는 점에서 우위에 있다"고 말했다. 이어 "원가 절감에서 상대적으로 유리한 만큼 수소연료전지차 대중화에 선두주자가 되겠다"고 다짐했다.
 
한편 투싼 수소연료전지차는 현대차가 독자 개발한 100kW의 연료전지 스택과 100kW 구동 모터, 24kW의 고전압 배터리, 700기압의 수소저장 탱크를 탑재했다. 최고속도는 160km/h이며, 정지상태에서 100km/h에 도달하는 제로백 시간은 12.5초다. 1회 충전시 주행거리는 415km로, 전기차에 비해 훨씬 길다.
 
부족한 수소충전소 보급망은 해결해야 할 과제로 떠올랐다. 현재 전국적으로 총 11기의 수소충전소가 운영 중으로, 올해 2기의 충전소가 추가로 건설될 예정이다. 환경부에 따르면 2025년까지 수소충전소 200기가 추가로 보급된다. 
 
대중화까지 갈 길은 멀다. 이제 첫걸음이다.
 
◇현대차는 17일 투싼 수소연료전지차 40대를 올해 국내 지자체에 판매한다고 밝혔다.(사진=현대차)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이충희

  • 뉴스카페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