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銀 도쿄지점서도 부실 적발
산은 "부당대출과는 무관" 해명
입력 : 2014-04-15 09:27:39 수정 : 2014-04-15 09:32:01
[뉴스토마토 이종용기자] KDB산업은행 도쿄지점에서도 업무상 부실이 적발됐다.
 
15일 금융권에 따르면 산업은행은 지난 1월20부터 22일까지 도쿄지점 자체감사 결과 다수의 부실 가능성이 포착, 현지 조치했다고 감독당국에 보고했다.
 
산업은행 도쿄지점은 대출담보비율 산출오류와 담보물건에 대한 화재보험 부보액 산출 및 보험료 납입 확인이 미흡한 사실이 적발됐다. 또 동산물건에 대한 담보점검과 차입금 상환 가능성 검토도 부실했다.
 
항목별 약정 여부 점검표와 관계회사 위험 분석표 작성, 보증신고서 사본 징구와 특별약정체결 검토도 빠뜨렸다. 운영자금 대출 한도 검토도 미흡했으며 대출해준 일부 회사에 대해서는 부실 가능성이 커서 사후 관리가 요망된다는 지적까지 받았다.
 
이와 관련 산업은행측은 "대출과정에서 산은의 내부기준에 비춰 실무적으로 미흡했던 부분이 발견돼 보고했다"며 "대출을 해주면서 리베이트를 받거나 대출과정에서 불법 행위가 있었던 것은 아니다"고 해명했다.
 
한편 현재 금감원은 우리은행과 기업은행, 신한은행 도쿄지점에 대한 부당대출 및 비자금 조성혐의로 검사를 벌이고 있다.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이종용

금융현장의 목소리를 전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