朴 통일 외교 드레스덴 연설로 '화룡점정'
이산가족 상봉 정례화 등 3대 제안..전향적 태도 변화 보여
입력 : 2014-03-28 19:10:23 수정 : 2014-03-28 19:14:24
[뉴스토마토 박수현기자] 독일을 국빈 방문 중인 박근혜 대통령이 28일(현지시간) 드레스덴 연설을 통해 이산가족 상봉 정례화와 남북 간 교류 확대 등 전향적인 태도를 취하면서 '통일 외교'에 화룡점정을 찍었다.
 
박 대통령(사진)은 이날 드레스덴공대에서 연설을 갖고 북한 당국에 이산 상봉 정례화와 '모자패키지(1000days) 사업'을 펼쳐 북한 주민들에 대한 인도적 지원 확대 의사를 내비쳤다.
 
(사진=뉴스토마토)
 
아울러 현재 추진 중인 나진·하산 물류사업 등 남·북·러 협력사업과 함께, 신의주 등을 중심으로 남·북·중 협력사업도 추진하겠다고 예고했다.
 
또한 순수 민간 접촉을 확대하기 위해 ▲역사연구와 보전 ▲문화예술 ▲스포츠 교류 등의 장려와 북한을 체계적으로 지원하기 위한 '남북교류협룍사무소' 설치를 북측에 전격 제안했다.
 
박 대통령은 이 밖에도 지난 대선 당시 공약했던 DMZ 세계평화공원을 남북한과 UN이 함께 조성하자고 제의하는 등 유화적인 대북 메시지를 건넸다.
 
이처럼 박 대통령의 우호적인 손길을 내민 것은 대통령 직속 통일준비위원회의 출범을 앞두고 '통일 대박'을 실천하기 위한 차원으로 풀이된다.
 
박 대통령은 이번 네덜란드·독일 순방길에서 한미일 3국 정상회담과 한독 정상회담을 잇따라 가지고, 대한민국 대통령 최초로 옛 동독지역을 방문하는 등 통일 외교에 열중해왔다.
 
박 대통령은 그러나 북핵 문제에 있어서는 기존의 불용 입장을 재확인하며 북한의 비핵화를 촉구했다.
 
"하나 된 한반도를 만들기 위한 이런 노력이 하루빨리 이루어질 수 있도록 북한은 비핵화로 나아가야 한다"라는 것이다.
 
박 대통령은 "북한이 핵문제 해결에 대한 진정성 있는 자세로 6자회담에 복귀하고 핵을 포기하여 진정 북한 주민들의 삶을 돌보기 바란다"라면서 북한이 핵을 포기할 경우 그에 상응하는 경제적 지원을 유인책으로 제시했다.
 
박 대통령이 북핵 불용의 원칙 하에 한반도 평화 통일의 기반을 마련하기 위한 전향적인 제안들을 내놓으면서, 최근 북한의 미사일 발사 여파로 이상 징후가 감지되던 남북 관계에 어떤 변화가 있을지 주목된다.
 
다만 박 대통령이 남북 간의 교류 확대를 언급하면서도 천안함 사태가 발생한 뒤 이명박 정부에서 단행된 5.24 조치 해제를 언급하지 않은 것은 야권의 아쉬움을 살 것으로 보인다.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박수현

  • 뉴스카페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