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의 이슈)朴 대통령, '드레스덴 통일 독트린' 발표
입력 : 2014-03-28 06:00:00 수정 : 2014-03-28 06:00:00
[뉴스토마토 박수현기자]
 
◇朴 대통령, '드레스덴 통일 독트린' 발표
 
우리나라 대통령으로는 최초로 구동독지역의 대표적 경제중심 도시이자 과학기술 도시인 드레스덴을 방문 중인 박근혜 대통령은 '드레스덴 통일 독트린'을 오후께 발표할 예정이다.
 
이번 순방 일정 동안 한미일 3국 정상회담, 한독 정상회담 등 '통일 외교'에 공을 들이고 있는 박 대통령이 어떤 메시지를 내놓을 것인지 주목된다.
 
박 대통령은 드레스덴 공대에서 명예박사 학위를 수여받은 뒤 진행할 연설에서 '드레스덴 통일 독트린'을 공개할 것으로 알려졌다.
 
박 대통령은 이어 프랑크푸르트로 이동해 동포간담회에 참석, 파독 간부 및 간호사 출신 동포들을 접견하는 것으로 이번 순방길의 대미를 장식할 계획이다.
 
◇박근혜 대통령. (사진=뉴스토마토)
 
◇새누리 서울시장 경선 3파전 확정
 
정몽준 의원과 김황식 전 국무총리, 이혜훈 최고위원이 6·4 지방선거 서울시장 본선행 티켓을 놓고 경선을 벌이게 됨에 따라 뜨거운 경쟁이 펼쳐질 전망이다.
 
새누리당 중앙당 공천관리위원회는 27일 오후 정 의원과 김 전 총리, 이 최고위원을 6·4 지방선거 서울시장 예비후보로 결정했다.
 
공천위는 또 대구시장 예비후보를 서상기·조원진 의원과 권영진 전 의원, 이재만 전 대구 동구청장 등 4명으로 압축했다.
 
아울러 충남지사 예비후보는 이명수·홍문표 의원과 정진석 전 국회 사무총장 등 3명으로, 강원지사 예비후보는 이광준 전 춘천시장과 정창수 전 국토해양부 제1차관, 최흥집 전 강원랜드 사장 등 3명으로 확정했다.
 
남경필·원유철·정병국 의원과 김영선 전 의원 등 4명이 출마를 선언한 경기지사 예비후보는 외부 2개 기관을 선정해 정밀 여론조사를 다시 실시한 뒤 컷오프 여부를 결정키로 했다.
 
이로써 17개 광역단체장 가운데 경기지사와 전북지사를 제외한 15개 지역의 새누리당 경선 대진표가 완성됐다. 새누리당은 취약지역으로 분류되는 전북지사는 전략공천을 단행할 방침으로 알려졌다.
 
새누리당은 지난 25일엔 ▲광주 이정재 ▲대전 노병찬, 박성효, 이재선 ▲충북 윤진식, 서규용 ▲세종 유한식, 최민호 ▲경북 김관용, 권오을, 박승호 ▲울산 김기현, 강길부 ▲경남 박완수, 홍준표 ▲제주 김경택, 김광훈, 원희룡 등으로 예비후보를 확정한 바 있다.
 
◇새정치민주연합도 공천 준비 착수
 
새누리당이 경기지사·전북지사를 제외한 15개 광역단체장 경선 대진표를 확정한 가운데 새정치민주연합 역시 공천 준비에 착수하는 모습이다.
 
김진표·원혜영 의원과 김창호 전 국정홍보처장에 김상곤 전 경기교육감까지 뛰어든 경기지사를 비롯해 오거돈 전 해양수산부 장관이 무소속 후보로 출마하는 부산시장, 안철수 공동대표 측 인사에 대한 배려 여부가 주목되는 호남 등의 공천 향배에 관심이 쏠린다.
 
또 창당 과정에서 예고한 대로 국민경선을 실시할 경우 여론조사 등 어떤 형식의 룰을 확정할 것인지 이목이 집중된다.
 
27일 김한길·안철수 공동대표와 10명의 상임 최고위원 등 지도부를 구성한 새정치민주연합은 6.4 지방선거 공직선거후보자 추천관리위원회 설치·구성의 건을 처리했다.
 
민주당과 새정치연합의 통합이 이뤄진지 얼마 되지 않은 만큼 경선룰을 둘러싼 잡음을 최소화할 임무를 짊어질 공추위 인선 결과가 주목된다.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박수현

  • 뉴스카페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