英, 비트코인 거래 세금 완화 방안 검토
입력 : 2014-01-20 15:41:16 수정 : 2014-01-20 15:45:24
[뉴스토마토 윤석진기자] 영국 정부가 가상화폐 비트코인에 매기는 세금을 완화해 주는 방안을 모색 중이다.
 
(사진=bitcoin.org)
19일(현지시간) 파이낸셜타임즈(FT)는 영국 정부가 비트코인에 물리는 세금이 높아 자금 세탁이나 탈세가 벌어질 것을 우려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이에 영국 국세청(HMRC)은 비트코인 구매 시 20%의 부가가치세(VAT)를 부과하는 현행 제도를 대체할 방안을 찾고 있다.
 
국세청은 "우리는 이해 당사자들과 지속해서 논의해 왔다"며 "VAT를 대신하는 방안을 열린 자세로 수용할 것"이라고 밝혔다.
 
영국 국세청은 그동안 비트코인을 화폐가 아닌 상품권 개념으로 취급하면서 세금을 부과했다.
 
그러나 높은 세금 부과로 탈세·탈루가 발생해 세금 수입이 오히려 줄어들 수 있어 제도 수정이 필요한 상황이다.
 
영국을 떠나 다른 나라에서 비트코인 사업을 벌이는 사람도 늘어날 수 있다.
 
실제로 퀵비트코인 웹사이트를 만든 휴 할포드-톰슨은 높은 세금 부담 때문에 영국 외 다른 나라로 사업을 이전할 계획이다. 그는 "비트코인 거래를 할 때마다 많은 부가세를 내 손해가 컸다"고 불만을 나타냈다.
 
영국뿐 아니라 세계 각국은 비트코인 수익을 확대하기 위해 고심 중이다.
 
싱가폴은 최근 비트코인 거래에서 생긴 수익 일부를 추가부담금 명목으로 부과할 방침이다. 
 
미국 국세청(IRS)은 최근 내부 감시기구로부터 기본적인 질문에도 답변하지 못한다면 조세 회피 행위는 늘어날 것이라며 지적을 당하기도 했다.
 
이처럼 각국 정부들이 비트코인 수익 올리기에 열중하는 이유는 시장 규모가 급격하게 커졌기 때문이다.
 
FT에 따르면 불과 1년 동안 비트코인 시장의 덩치는 1억5000만달러(1595억원)에서 100억달러(10조6340억원)로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윤석진

  • 뉴스카페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