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정원 국조)"원세훈·김용판 증인채택, 더 이상 양보없다"
정청래 "새누리, 원세훈·김용판 흥정의 카드로 삼지 말라"
입력 : 2013-07-30 15:05:51 수정 : 2013-07-30 15:16:13
[뉴스토마토 박수현기자] 국회 국가정보원 국정조사특별위원회 민주당 소속 위원들은 30일 "더 이상 양보는 없다"며 원세훈 전 국정원장과 김용판 전 서울지방경찰청장 등을 증인으로 채택하자고 새누리당에 제안했다.
 
국조특위 야당 간사인 정청래 의원은 이날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새누리당과 2합의된 20명의 명단을 29일에 발표하기로 가합의를 했었다"고 주장했다.
 
(사진=박수현 기자)
 
정 의원은 "합의된 18명 외에 원 전 원장과 김 전 청장은 당연히 증인으로 채택돼야 함에도 불구하고 민주당 현역의원들을 나오라고 엉뚱한 카드를 사용하는 것에 대해 분노를 넘어 통탄의 극치"라고 탄식했다.
 
정 의원은 그러면서 "새누리당은 원 전 원장과 김 전 청장을 흥정의 카드로 삼지 말라"며 "새누리당은 이 두 사람을 민주당 현역의원을 불러내는 흥정의 지렛대로 삼고 있다. 그러나 원 전 원장과 김 전 청장은 위원회에서 의결된 안건에도 이미 명시된 사람들로서 이번 국정조사의 출발점"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따라서 새누리당은 두 사람을 흥정카드로 쓰는 꼼수를 즉각 중단하고 양당 간에 이미 합의되었던 증인 18명과 원세훈, 김용판 두 사람을 포함해 총 20명에 대한 증인 채택에 조건 없이 즉각 합의하라"고 촉구했다.
 
이어 "새누리당이 국정원 국정조사와 관련해 요구한 국정원 측 증인은 여직원 김모씨 단 한 명"이라면서 "국민들이 도저히 납득할 수 없는 일이다. 이에 민주당은 진실규명을 위한 증인채택을 추가로 요구해왔다. 새누리당은 이와 관련한 협상에 적극적으로 응하라"고 주문했다.
 
정 의원은 또 "김무성 의원, 권영세 주중대사를 핵심증인으로 채택하는데 합의하라"면서 "이를 수용할시 민주당은 새누리당이 요구하는 민주당 현역의원을 동수로 청문회장에 내보낼 의향이 있다"고 밝혔다.
 
그는 아울러 "채택된 증인의 출석을 실질적으로 보장해야 한다"고 요구했다. 정 의원은 "국조특위의 최종목표는 증인채택이 아니라 청문회장에 나와 진실을 규명하는 것이다. 즉 채택된 증인들이 나오지 않는다면 증인채택의 이유가 없는 것이며 국조특위의 역할을 다할 수 없다"고 지적했다.
 
이에 대해 그는 "증인들이 불출석할 경우 새누리당이 동행명령 등 위원회 의결로서 할 수 있는 조치에 대해 문서로 확약할 것을 요구한다"고 말했다.
 
정 의원은 끝으로 "이와 같은 요구들을 거부할시 우리는 국회의 역할과 기능을 마비시키고 있는 새누리당의 '정치 폭력'에 대해 강력히 규탄하고 중대 결심을 할 수 밖에 없음을 표명한다"고 덧붙였다.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박수현

  • 뉴스카페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