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장주 삼성전자 3%대 하락에 코스피도 '풀썩'(마감)
입력 : 2013-07-08 15:45:09 수정 : 2013-07-08 18:22:20


[뉴스토마토 차현정기자] 대장주 삼성전자가 3%대의 비교적 큰 폭으로 하락한 가운데 외국인의 매도세가 이어지며 코스피지수가 이틀 연속 하락 마감했다. 
 
8일 코스피는 전 거래일 대비 16.46포인트(0.90%) 내린 1816.85를 기록했다.
 
이날 오전 개인과 기관, 외국인의 동반 매수에 힘입어 1840선까지 오르던 코스피는 외국인의 순매도 전환에 낙폭을 키웠다.
 
유가증권시장에서 외국인은 2033억원을 팔아치웠다. 기관과 개인은 각각 1681억원, 321억원 매수했지만 지수를 지지하지는 못했다. 프로그램 매매는 비차익거래 위주로 13만614억원 매수 우위를 보였다.
 
업종별로는 철강·금속(0.72%)과 운송장비(0.38%), 금융(0.29%), 보험(0.40%) 등이 상승했고 나머지 업종은 모두 하락했다. 음식료품(-2.41%)과 종이·목재(-2.07%) 하락 폭이 두드러진다.
 
시가총액 상위 종목 가운데 현대중공업(009540)(3.36%)과 KB금융(105560)(3.33%), POSCO(005490)(1.18%) 등이 올랐다. 반면 삼성전자(005930)는 3.24% 하락 마감했고 현대모비스(012330)(-2.12%)와 SK하이닉스(000660)(-2.11%)는 내림세를 보였다.
 
채권단이 STX팬오션(028670)에 긴급 자금지원에 나설 것이란 소식에 STX그룹주가 급등했다. STX팬오션이 상한가를 기록했고 STX(011810)는 11.78% 올랐다. 반면 금호아시아나그룹주가 아시아나항공(020560) 여객기 사고 여파로 동반 하락세를 보였다. 금호산업(002990)은 6.84% 하락했고, 아시아나항공이 5.76% 급락했다.
 
248개 종목이 올랐고 3개 종목이 상한가를 기록했다. 563개 종목이 하락했고 1개 종목이 하한가를 나타냈다. 7개 종목은 보합세를 유지했다.
 
코스닥은 전날보다 9.55포인트(1.82%) 하락한 515.85로 장을 마쳤다. 외국인과 기관 매도세에 2% 가까운 하락세를 보인 것이다.
 
코스닥시장에서 외국인과 기관은 각각 99억원, 134억원 매도했다. 반면 개인은 285억원을 매수했다.
 
대한과학(131220)(14.9%)과 엔피케이(048830)(14.8%) 등 7개 종목이 상한가로 장을 마감했다. 소프트맥스(052190)(4.7%)와 가비아(079940)(5.0%) 등을 포함한 170개 종목이 올랐다. 하한가를 기록한 종목은 없었다. 758개 종목은 내림세로 거래를 마쳤고 46개 종목은 보합세를 기록했다.
 
한편, 코넥스시장의 거래량은 2만6500주, 거래대금 1억3709만원으로 총 5개 종목에서 거래가 이뤄졌다. 원·달러환율은 서울외환시장에서 전날보다 10.00원 오른 1152.30원으로 마감했다.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증권계좌대비 300%, 연 2.6% 토마토스탁론 바로가기
  • 차현정

  • 뉴스카페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