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제모드' 문재인, 발언 수위 점점 강경해져
대화록 공개 배후로 박근혜 대통령 거론
입력 : 2013-06-27 09:59:59 수정 : 2013-06-27 10:02:56
[뉴스토마토 박수현기자] 새누리당이 2007년 남북정상회담 대화록을 사전에 입수했다는 의혹이 일고 있는 가운데 문재인 민주당 의원이 연일 강경한 발언으로 국면을 이끌고 있는 모습이다.
 
문 의원은 김무성 의원의 돌발 고백(?)과 권영세 주중대사 녹취록 등으로 새로운 의혹이 제기된 26일 "대화록을 언제 깔지 별러왔다니 정상국가가 아니다"고 강하게 비판했다.
 
문 의원이 이날 밤 자신의 트위터에 적은 이같은 비판은 박범계 의원이 공개한 녹취록에서 권 대사가 NLL 대화록을 "우리가 집권하게 되면 까고"라는 말을 한데 대한 대응이다.
 
문 의원은 "박정희 대통령 때의 한일회담 문서는 대통령기록물이 아닌데도 근 40년이 지난 참여정부에 와서야 공개됐다"고 지적했다.
 
이어 "중요한 외교문서는 30년간 공개 않는 것이 원칙"이라면서 "그후에도 비공개를 연장하는 경우가 많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새누리당이 국가기밀인 남북정상회담록을 불법적인 방법으로 입수한 것도 모자라, 이를 대선에 활용 했다는 의혹을 정면으로 겨냥한 것이다.
 
문 의원은 또 국정원의 대화록 공개의 배후에 박근혜 대통령이 있을 수 있다고 의혹을 제기했다. 
 
그는 이날 기자들과 만나 "국정원은 음지에서 자신을 드러내지 않고 일하는 기관"이라고 강조했다.
 
문 의원은 그러면서 "국정원이 스스로 이런 행위를 한다는 것은 있을 수 없는 일"이라며 "당연히 국정원의 이런 행동 배후에 청와대가 있을 것이고 대통령하고도 어떤 형태로든 교감이 있지 않았나 의심할 수밖에 없다"고 말했다.
 
그는 또 한국전쟁 65주년을 맞은 25일 박 대통령이 "NLL은 수많은 젊은이들이 피와 죽음으로 지킨 곳"이라고 발언한 것에 대해서도 "그런 역사를 우리가 끝내야 하지 않겠냐"고 맞불을 놓았다.
 
문 의원은 "피와 죽음으로 나라를 지킨 선열들의 애국의 마음을 되새기면서 우리가 다짐할 것은 더 이상 피와 죽음이 없는 평화를 이루어야한다는 것 아닐까"라며 박 대통령과 대립각을 세웠다.
 
이처럼 국정원과 경찰의 대선 개입 국기문란 사건의 피해 당사자라 할 수 있는 문 의원은 새누리당의 NLL 물타기 및 대화록 사전 유출 의혹까지 불거지자 조금씩 공세의 수위를 높이는 모습이다.
 
국회 국정조사가 예고되고 있는 가운데 야권의 중심으로 다시 부상한 문 의원이 국면을 어떻게 이끌어 나갈 것인지 관심이 쏠린다.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박수현

  • 뉴스카페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