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세계, 세일 막바지 행사 진행
입력 : 2013-04-17 16:22:14 수정 : 2013-04-17 16:24:52
[뉴스토마토 정해훈기자] 신세계(004170)백화점은 오는 19일부터 21일까지 세일 마지막 3일간 대형행사를 진행한다고 17일 밝혔다.
 
우선 본점에서는 10층 문화홀에서 아르마니, 돌체앤가바나 등 총 13개 브랜드를 최대 70% 할인하는 '해외 명품대전'을 개최한다.
 
특히 물량도 110억원이 투입돼 매년 2월과 8월 정기적으로 열리는 해외명품대전을 제외하고 단일 행사로 역대 최대 규모다.
  
영등포점은 A관 6층 이벤트홀에서 '유명구두 특가전'과 '신춘 남성복 특가전'을 연다.
 
탠디, 소다, 미소페, 닥스 등 정통 브랜드가 참여하는 유명구두 특가전은 브랜드별로 10만원대 초반의 특가상품을 선보인다.
 
주요 상품은 탠디 여성화 11만8000원, 미소페 여성화·남성화 각 9만9000원, 소다 여성화·남성화 각 11만5000원, 닥스 여성화·남성화 각 11만8000원 등이다.
 
신춘 남성복 특가전은 봄맞이 옷 수요에 맞춰 저렴한 값에 구매할 수 있도록 20~30만원대 정장을 선보일 예정이다.
 
캠브리지, 마에스트로, 다반, 지이크, 레노마 등 남성 신사복 브랜드가 참여하며 브랜드별로 특가상품을 판매한다.
 
지이크와 레노마 정장을 각 25만원, 다반 정장을 29만원, 캠브리지 정장을 39만원 등에 구매할 수 있다.
 
또한 신세계카드(씨티, 삼성, 포인트)로 20만원 이상 구매한 고객에 한해 선착순으로 루이지 꼴라니의 발매트를 증정한다.
 
최민도 영업전략담당 상무는 "세일 기간 매출이 호조를 보여 마지막 3일까지 매출 확대를 위해 점포별로 대형행사를 준비했다"며 "이번 세일의 결과가 앞으로 소비심리 회복의 견인차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정해훈

정의의 편에 서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