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택정책 "다주택 양도세중과 폐지 가장 시급"
닥터아파트 '새정부 부동산정책' 설문조사
입력 : 2013-03-08 19:40:54 수정 : 2013-03-08 19:43:06
[뉴스토마토 최봄이기자] 새정부가 주택시장 정상화를 위해 추진해야 할 가장 시급한 부동산 정책으로 '다주택자 양도세 중과 폐지'가 꼽혔다.
 
부동산 정보업체 닥터아파트는 8일 회원 334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설문조사 결과를 통해 이 같이 밝혔다.
 
조사결과 박근혜정부에서 가장 먼저 시행해야 할 부동산 정책으로 '다주택자 양도세 중과 폐지'를 꼽은 응답이 28.14%로 가장 많았다. '하우스푸어 대책'이 20.06%, '분양가 상한제 폐지'가 11.38%로 그 뒤를 이었다.
 
◇닥터아파트 '새정부 부동산정책' 설문조사
 
매매활성화를 위한 적극적인 규제완화책을 요구하는 심리가 반영된 것으로 보인다.
 
주택 거래 활성화를 위해 가장 시급한 대책으로는 'DTI(총부채상환비율)·LTV(주택담보인정비율) 등 주택담보대출규제 완화'가 27.84%로 1위를 차지했다. 이어 '다주택자 양도세 중과 폐지'(25.75%), '취득세 감면 혜택 연장'(20.36)% 순이었다.
 
전세난 해결책으로는 '공공임대주택 공급 확대'를 꼽은 응답자가 22.75%로 가장 많았다. '생애최초 주택 구입자금 대출 확대'가 21.26%로 그 뒤를 이었고 '전용 85㎡이하 중소형 주택 공급확대'가 19.16%를 기록했다.
 
주택정책에 대한 설문조사와 함께 현재 주택경기 상황에 대한 인식조사도 이뤄졌다.
 
주택시장 저점(바닥)을 묻는 질문에 응답자의 30.54%가 '이미 바닥을 찍었다'고 답했고 18.56%가 '2014년 이후'를 선택해, 향후 주택시장이 더 침체될 수 있다고 내다봤다.
 
실수요자가 '내집 마련'하기 가장 좋은 시기로는 '2013년 2분기(4~6월)'가 32.93%로 가장 많았다. '2014년 이후'가 22.16%, '2013년 3분기(7~9월)'가 16.47%였다. 전반적으로 응답자의 경기 인식이 갈리는 가운데 올해 주택경기 활성화에 대한 기대감이 크지 않은 것으로 분석된다.
 
2013년 집값에 대한 전망으로는 '보합세'를 선택한 응답자가 31.74%로 가장 많았고 '소폭(2% 미만) 오를 것'이라고 응답한 사람이 19.76%, '소폭(2% 미만) 하락할 것'이라고 응답한 사람이 14.97%로 나타났다.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최봄이

  • 뉴스카페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