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클릭!투자의맥)진짜 조정은 아직 멀리 있다
입력 : 2013-03-05 08:18:45 수정 : 2013-03-05 08:21:15
[뉴스토마토 허준식기자] 5일 여의도는 코스피의 본격적인 조정 시점이 아직 멀리 있다고 진단했다. 금융위기 이후 억눌렸던 경기 회복에 대한 기대감이 여전하고 유동성도 아직은 풍부하다고 말하고 있다.
 
시퀘스터는 애초에 걱정거리도 아니라고 주장한다. 1993년 미국의 역사가 증명하고 있다는 것이다. 경기 회복 강도가 좋은 미국을 바라보면서 삼성전자(005930)를 주도로 한 전고점 돌파를 기대해보자. 간밤 뉴욕증시는 연준 양적완화 모멘텀에 0.2% 올라 5년래 최고치로 마감했다.
 
◇대신증권- 코스피 4월초반까진 오른다
 
1월과 2월, 그리고 3월에도 코스피가 조정을 보이지 않은 것은 억눌린 경기의 회복에 대한 기대감이 크기 때문이다.중국의 부동산규제도 경기상승 모멘텀을 근원적으로 건드리진 않을 것이다. 따라서 코스피는 4월 초반까지 외국인 매수에 의해 삼성전자(005930)를 중심으로 완만하게 상승할 것이다.
 
코스피의 진짜 조정은 4월 후반 이후에 유동성 축소내지는 조기 환수라는 두려움을 시작으로 다가올 것이다.그동안 경기 회복 기대감을 지탱해왔던 유동성 확대 기조의 후퇴는 기대심리의 중요한 근간을 무너뜨릴수 있다.
 
◇신한금융투자-1993년의 미국과 2013년의 미국
 
지난 93년 미국 사례를 보면 정부 지출이 줄어도 GDP 성장률은 양호했다.93년부터 8년간 재임한 클린턴은 저축대부조합사태에 따른 89-91년 경기침체, 91년 걸프전에 따른 국가 채무 증가 등의 부담을 안고 출발했다.
 
클린턴은 가장 먼저 정부 지출을 줄였다. 클린턴 집권기에 정부지출의 GDP대비 비중은 18% 내외로 4%포인트 하락했다. 하지만 클린턴 재임동안 미 평균 GDP 성장률은 3.8%. 성장률 편차는 2%로 과거 어느때보다도 안정적성장을 구가했다. 이러한 배경엔 연준의 완화적 통화정책, 주택가격 상승, 증시 호황에 따른 자산효과가 자리잡고 있었다.
 
2013년 현재도 이와 유사하다. 통화완화정책, 실업률 하락, 부동산과 주식 가격 상승이 진행중이다. 시퀘스터의 GDP에 대한 영향은 제한적이다. 시퀘스터에 대한 우려로 증시가 조정이 온다면 매수가 낫다. 
 
◇동양증권-제한적 조정 후 본격 상승온다
 
코스피가 전고점 저항으로 조정에 들어섰지만 제한적 수준의 조정을 예상한다. 이후 코스피는 본격적인 상승에 나설 것이다. 2010~2050포인트는 매우 강한 저항대로 쉽게 돌파하기 어렵겠지만 단기 저점을 높혀왔고 20, 60일 평균선의 강한 상승을 감안하면 이번 조정후엔 전고점 돌파가 가능하다고 본다.
 
예상되는 조정 기간은 2~3주이다. 단기 저점은 60일 이평선이 상승하면서 2월26일에 기록했던 단기저점 1990선으로 예상한다.
  
◇KDB대우증권-3월엔 손해보험 ·자동차부품·방송엔터주
 
3월 매수 포트폴리오에선 손해보험과 자동차부품, 방송엔터주의 비중을 늘리자. 손해보험의 경우엔 2월 하락폭이 커 밸류에이션 매력이 높아졌고, 자동차부품은 4분기 실적이 예상보다 좋았다.
 
반면 포트폴리오에서 은행과 화학 비중은 줄이자. 화학은 업황 부진으로 펀더멘탈이 좋지 않고, 은행도 뚜렷한 상승 모멘텀이 없다. 
 
◇현대증권-중국보단 미국, 내수보단 수출
 
미국 ISM제조업지수와 중국 제조업 PMI로 볼때 경기 회복 강도는 미국이 좋다. 따라서 미국 모멘텀 섹터인 삼성전자(005930), 현대차(005380), SK하이닉스(000660)의 상대적 우위가 지속될 것이다. 중국 부동산 규제 강화 움직임도 중국관련 섹터에 대한 투자심리를 제약할 수 있다.
 
국내적으로는 정부조직법 개편안 협상 난항으로 구체적인 내수 부양책 실시 시점에 대한 불확실성이 커지고 있다. 반면 토빈세 도입 등을 통한 적적인 환율변동성 축소 움직임은 빨라지고 있다. 이는 외국인투자가에게 국내 증시 저평가 매력과 함께 환차익 발생의 기회를 제공하는 의미를 갖고 있다.
 
이에 당분간은 중국모멘텀보다는 미국모멘텀이 내수보다는 수출섹터의 선전이 예상된다.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증권계좌대비 300%, 연 2.6% 토마토스탁론 바로가기
  • 허준식

  • 뉴스카페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