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 "검찰 NLL 무혐의 처분 즉각 항고"
"편파적 사실 확정 통해 盧 명예훼손..개탄"
입력 : 2013-02-21 17:43:41 수정 : 2013-02-21 17:45:58
[뉴스토마토 박수현기자] 검찰이 21일 고 노무현 전 대통령의 NLL 포기 발언을 허위로 보기 어렵다며 정문헌 새누리당 의원 등 민주통합당이 고발한 이들에 무혐의 처분을 내린 것에 대한 민주당의 반발이 거세다.
 
박범계 의원과 김현 대변인(사진)은 이날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검찰이 편파적 사실 확정을 통해 고 노무현 전 대통령의 명예를 훼손하는 것을 규탄한다"며 "이번 무혐의 처분에 대해 즉각 항고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박 의원은 "이는 검찰이 철저히 편파적, 목적 지향적 수사를 통해 사실을 왜곡하고 노무현 대통령의 명예를 훼손한 것이므로 심히 개탄하지 않을 수 없다"며 반발했다.
 
김현 대변인도 "검찰개혁은 반드시 필요하다"면서 "국가의 안보문제를 정략적으로 이용한 사건에 대해 무혐의 처리한 검찰의 몰염치함에 다시 한 번 개탄한다. 국민들의 엄중한 심판이 있을 것"이라고 경고했다.
 
김 대변인은 "새누리당 관련자들이 1급 비밀인 정상회담 대화록을 열람하고 대선 시기에 정략적으로 이용한 것은 대통령기록물의 비밀 유지라는 실정법을 명백히 위반한 것"이라며 "특히 국가안보를 대권 도박에 활용했다는 점에서 가장 나쁜 선례를 만든 것"이라고 지적했다.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박수현

  • 뉴스카페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