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 "국정원, 대선개입 범죄사실 은폐"
"직원 김씨의 증거인멸 직간접적으로 도와"
입력 : 2013-02-05 12:28:30 수정 : 2013-02-05 12:30:52
[뉴스토마토 한광범기자] 정성호 민주통합당 수석대변인은 5일 국정원 대선개입 의혹과 관련해 국정원이 범죄사실을 은폐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정 대변인은 이날 국회 정론관에서 브리핑을 갖고 "국정원이 사건 직후 해당 직원인 김씨가 인터넷에 수백건의 글을 남긴 사실을 확인하고도 거짓말을 했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김씨가 올린 게시글 상당수가 삭제됐다"며 "국정원이 범죄인멸을 직간접적으로 도왔을 것"으로 추정했다.
 
이어 "김씨의 범죄행위가 상당수 밝혀진 지금까지도 김씨를 감싸는 것은 이 사건에 국정원이 깊숙이 관련됐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또 "국정원이 사실을 밝힌 야당을 고소고발하고 있다"고 비난했다. 
 
정 수석대변인은 국정원을 향해 "이번 사건이 경찰수사나 국정조사를 통해 밝혀지기 전에 모든 범죄를 자백할 것"을 요구했다.
 
그러면서 "이번 사건에 대한 책임을 지고 국정원장과 심리정보국 지휘계통의 간부진들의 사퇴를 촉구"하며 "이들에 대한 단죄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한편 이날 브리핑에서 정 대변인은 이동흡 헌법재판소장 후보자와 관련해 "이 후보자가 사퇴하지 않는다면 헌재는 더 망가질 것"이라며 자진사퇴를 재차 촉구했다.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한광범

  • 뉴스카페
  • email